완도군, 조건불리지역 3700여 어가에 수산직불금 지급
상태바
완도군, 조건불리지역 3700여 어가에 수산직불금 지급
  • 이인주 기자
  • 승인 2022.12.08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가 당 80만 원, 총 30억 원

[전남=뉴스프리존]이인주 기자= 완도군이 관내 조건불리지역에 거주하는 3766 어가에 30억 원의 수산직불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완도군청 전경
완도군청 전경

조건불리지역 직불제는 어업 생산성이 낮고 정주 여건이 열악한 도서 지역에 거주하는 어업인에 대해 소득을 보전하고 정주 여건을 개선, 어촌 인력의 유입을 위한 일환으로 매년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대상 지역은 육지로부터 떨어진 연륙교가 없는 도서지역으로 완도군은 완도읍과 약산면을 제외한 10개 읍면이 해당한다. 이 중 연륙이 안 된 섬 지역만 해당된다.

지급 대상은 관내 조건불리지역에 거주하는 어업인으로 어업 경영을 통해 수산물의 연간 판매액이 120만 원 이상이거나 1년 중 60일 이상 어업에 종사하며, 어업 경영체를 유지하고 있는 어가다. 건강보험 직장 가입자, 과세표준 최상위 등급자, 수산업법 위반자 등은 제외한다.

완도군은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금을 신청한 3955 어가에 대해 거주지 확인, 어업 경영체 유지, 직장 가입 여부 등 자격 검증 단계를 거쳐 최종 3766 어가를 확정하고, 어가 당 80만 원씩을 지급했다.

이 중 20%(16만 원)는 어촌 마을 공동 기금으로 적립해 어촌 마을 활성화 및 공익적 기능 증진, 마을 주민 복리 향상 등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지급된 수산직불금이 어가 소득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어업인들의 소득 안정과 복지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3년부터는 영세 어가의 소득 안정을 위해 소규모 어가 직불제와 어선원의 고령화와 구인난 완화를 위해 어선원 직불제가 도입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