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화권 기업 70개 사 초청 투자유치설명회 개최
상태바
부산시, 중화권 기업 70개 사 초청 투자유치설명회 개최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12.0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 제약, 물류 등 현지 중화권 기업 약 70여 개사 참여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부산시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12월 7일 오후 6시 중국 상하이 양자강호텔에서 중화권 기업 초청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화권 기업 초청 투자유치설명회
중화권 기업 초청 투자유치설명회 ⓒ부산시

중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기업의 진출이 어렵고 아직 코로나19 확산 지역을 봉쇄하는 ‘제로코로나’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국내 기업의 중국 현지 투자유치 활동에 많은 제약이 있다.

이번 투자유치설명회는 이러한 애로사항을 고려해 중국 현지에 이미 진출해 있는 부산시 상해무역사무소가 주도적으로 경상남도와 부산항만공사 상해사무소와 힘을 모아 중화권 기업들에 최적 투자지인 부산과 경남, 그리고 부산신항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설명회에는 미국계 글로벌기업인 웨스팅하우스 일렉트로닉스(Westinghouse Electronics)와 선박·해양플랜트 건설사 코스코(cosco) 해운중공업, 중국 내 마트업계 2위인 용후이마트, 제약설비와 의약연구 등을 주력으로 하는 토플론(Tofflon)와 상해공업협회 수석부회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70여 대기업과 상장사 등이 참여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이 ▲입지환경과 경쟁력 ▲투자가이드 및 투자인센티브 ▲투자기업현황 및 성공사례 등을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표하며 참여 기업에 투자유치 강점을 소개했다. 이어, 실시간 온라인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외에도, 부산항만공사의 부산신항배후단지 투자유치 발표, 부산·경남 투자 및 관광 홍보 영상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 상영 등이 진행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해외교류 단절을 극복하고자 2020년부터 매년 현지 해외기업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투자유치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이번 설명회에서는 중국에 진출해 있는 부산기업들도 초청해 중화권 기업들과 서로 교류하며 자연스럽게 비즈니스로 연결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라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