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중화권 70여 기업 초청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 유치’ 총력
상태바
경남도, 중화권 70여 기업 초청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 유치’ 총력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12.0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부산·부산항만공사 상해사무소 3개 기관 공동 주관 투자설명회 개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의 실시간 온라인 질의응답으로 현장감 살려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경남도 상해사무소는 지난 7일 오후 상하이 레디슨컬렉션호텔에서 중화권 70여 개 기업을 초청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부산시 상해사무소와 부산항만공사 상해사무소 3개 기관이 공동 주관으로 실시한 이번 설명회에는 용후이마트(중국 내 마트 2위, 중국 내 1,057개 점포 운영), 코스코해운중공업(선박 및 해양플래트 건설사) 및 초고환보(공기 및 오수여과기 등 친환경 장비제조사, 상장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했다.

지난 7일 오후 상하이 레디슨컬렉션호텔에서 중화권 70여 개 기업을 초청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남도
지난 7일 오후 상하이 레디슨컬렉션호텔에서 중화권 70여 개 기업을 초청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경남도

당초 항저우에 위치한 아리바바그룹(글로벌국 국제부)에서 참여 신청을 했으나 상하이 방역정책 변경(외지인의 상하이 올 경우 5일 동안 식당 등 공공장소 방문 불가)으로 참여가 불가능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에 우선 서면으로 관련 자료를 송부했으며, 코로나 상황이 좋아지면 직접 방문설명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행사는 식전공연, 본행사, 상호교류 및 만찬 순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경남부산기업인들도 함께 참여해 기업간 교류의 시간도 가졌다.

또한, K-POP 공연과 관광홍보 동영상을 통해 참여한 기업인들에게 경남과 부산을 알리고 나아가 한국을 알리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

이번 설명회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투자유치 2과)에서 직접 온라인으로 참여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입지환경과 경쟁력 ▲투자가이드 및 투자인센티브 ▲투자기업현황 및 성공사례 등을 소개했으며, 줌(zoom)을 이용한 실시간 온라인 질의응답 시간을 가져 참여한 기업인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 7일 오후 상하이 레디슨컬렉션호텔에서 중화권 70여 개 기업을 초청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남도
지난 7일 오후 상하이 레디슨컬렉션호텔에서 중화권 70여 개 기업을 초청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부산신항 배후단지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남도

설명회에 참여한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제조기업으로 연매출 10억 달러를 올리고 있는 뉴라이프그룹 이송미 화동지역 총경리는 “물류 인프라가 잘 갖춰진 우월한 투자환경과 외국 투자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경영 애로 해결 시스템이 잘 갖춰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대해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며 “중국 입국 시 격리가 해제되는 등 양국간 왕래가 원활하면 관심 있는 투자기업들이 함께 경남에 방문하기를 원한다”며 큰 관심을 보였다.

영상 개회사로 행사에 참여한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세계 제2위의 환적항이자 세계 제7위의 컨테이너 물량을 처리하는 신항만을 갖춘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과 스마트기계, 항공, 조선해양 등 탄탄한 산업기반 및 편리한 교통 물류 인프라가 조성되어 있는 경남도를 중국 기업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경남도는 여러분들의 성공과 미래의 가치를 키워주는 좋은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 상하이사무소는 지난 9월 짱수성 옌청시에서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으며, 경남도에 투자 의향 의사를 밝힌 옌청시 신소재섬유제조기업과 12월 중 경남 방문 추진을 준비하고 있는 등 중국 내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중국기업의 경남 투자 유치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