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사법리스크' 아닌 '검찰 조작리스크'라 해야
상태바
'이재명 사법리스크' 아닌 '검찰 조작리스크'라 해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12.09 00: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장단에 춤추는 친검세력들, 기본적인 동지의식도 의리도 없어", 민주당내 '수박'들의 뻔하고 얄팍한 속내는?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반개혁파, 소위 '수박(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으로, 실제론 국민의힘과 같은 성향)'이라고 불리는 이들이 이재명 대표에게 또 '사법리스크'를 거론하며 당 흔들기에 나섰다. '윤석열 사단' 검찰이 남욱 변호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바뀐 진술'만으로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을 구속시키자 더욱 목소릴 내고 있는데, 정작 이재명 대표의 혐의점은 1년 넘도록 전혀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들의 속내는 당 혁신이나 윤석열 정부에 맞서 싸우는 것이 아닌, 그저 자신의 차기 총선 공천권 보장 요구로 해석된다. 이같은 '수박' 정치인들의 이재명 대표 흔들기에 대해 이동형 미르미디어 대표는 7일 '이동형TV'에서 "무슨 사법리스크냐"라며 "리스크라는 게 뭔가. 위험이잖나. 그러면 검찰 조작리스크라고 민주당에서 말해야지. 언론과 여당이 사법리스크라 그런다고 민주당도 같이 사법리스크라 그러면 어떡하나"라고 직격했다.

더불어민주당 내 반개혁파, 소위 '수박(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으로, 실제론 국민의힘과 같은 성향)'이라고 불리는 이들이 이재명 대표에게 또 '사법리스크'를 거론하며 당 흔들기에 나섰다.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선 언론의 구미에 맞게 '내부총질'하는 정치인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조응천·이상민·박용진·이원욱 의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유인태·김해영 전 의원,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등이 대표적 사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더불어민주당 내 반개혁파, 소위 '수박(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으로, 실제론 국민의힘과 같은 성향)'이라고 불리는 이들이 이재명 대표에게 또 '사법리스크'를 거론하며 당 흔들기에 나섰다.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선 언론의 구미에 맞게 '내부총질'하는 정치인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조응천·이상민·박용진·이원욱 의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유인태·김해영 전 의원,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등이 대표적 사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민주당 내 대표적 '수박'으로 지목되는 조응천 의원 등은 김용 부원장과 정진상 실장의 구속과 관련, 이재명 대표에게 사과나 유감 표명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이동형 대표는 "최측근 왼팔 오른팔 사람들이 '자신은 죄가 없다. 무죄다. 나는 돈 받은 적이 없다. 검찰이 조작한 것'이라고 하는데 수장이 '아니야, 니들 구속됐으니까 내가 대신 사과할게' 이게 맞느냐"라고 직격했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도 "(이재명 대표에게)사법리스크라고 하는 사람은 다음에 공천주면 안 된다. 아주 기본적인 동지의식도 없고 의리라곤 코딱지만큼도 없다"라고 직격했다. 그는 "검찰 장단에 춤추는 친검세력들"이라며 "의리 없으면 싸가지도 없다. 이런 자들이 정치하면 공해"라고 일갈했다.

김용민 이사장은 검사 출신인 조응천 의원을 향해 "검사들이 장난치는 걸 누구보다 잘 알 거고 본인도 사실 희생대상(정윤회 국정개입 논란 문건)이 됐잖나"라며 "그런데 자기당 대표가 검찰에 의해서 난도질 당하고 있는데 옹호는 못해줄망정 같이 돌던지고 있다. 정리해야 한다"라고 직격했다.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는 "기본적으로 사법리스크라는 말이 잘못된 것"이라며 "예를 들어 이재명 대표가 무슨 돈 받았다거나 뇌물 받았다는 증거가 있으면 그런 얘기할 수 있겠지만 아무런 증거가 없잖나. 또 김용 정진상에게 돈 흘러갔다는 증거도 아직 없고, 유동규가 돈받은 것까지만 증거가 있다"라고 짚었다. 그는 "그러면 유동규한테 사법리스크가 있다고 해야지, 김용 정진상 두 사람은 아무 증거도 없고 본인들도 부인하고 있잖나"라고 일갈했다.

대장동 사건의 핵심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 측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 2층(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알아선 안 된다. 하늘이 두 쪽 나도 절대 아무도 알아선 안 된다”고 돈을 요구했다고 한 녹취록을 재판에서 제시했다. 남욱 변호사의 바뀐 진술을 김만배 전 부국장 측이 반박하고 있는 것이며, 해당 녹취록엔 김용 부원장이나 정진상 실장의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사건의 핵심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 측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 2층(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알아선 안 된다. 하늘이 두 쪽 나도 절대 아무도 알아선 안 된다”고 돈을 요구했다고 한 녹취록을 재판에서 제시했다. 남욱 변호사의 바뀐 진술을 김만배 전 부국장 측이 반박하고 있는 것이며, 해당 녹취록엔 김용 부원장이나 정진상 실장의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이사장은 정진상 실장의 변호를 맡고 있는 조상호 변호사의 말을 인용, "이재명 대표에 대해선 영장도 못나올 거 같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대장동 사건의 핵심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 측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 2층(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알아선 안 된다. 하늘이 두 쪽 나도 절대 아무도 알아선 안 된다”고 돈을 요구했다고 한 녹취록을 재판에서 제시했다. 즉 남욱 변호사의 바뀐 진술을 김만배 전 부국장 측이 반박하고 있는 것이며, 해당 녹취록엔 김용 부원장이나 정진상 실장의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최진봉 교수는 "이 문제는 언론이 더 큰 문제다. 남욱 말만 따옴표 따서 계속 기사를 쓴다"라며 "그러면 일반인들은 그냥 그 말이 사실인 것처럼 이해한다. 언론이라면 남욱 변호사의 말이 진정성 있는지 없는지 혹은 김만배는 이거 아니라고 한다. 두 가지 의견을 함께 전달해줘야 하는데 남욱이 '이재명 돈 어쨌다. 대선자금 썼다' 이렇게 기사 나가게 하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직격했다.

게다가 '윤석열 사단'의 정진상 실장에 청구한 구속영장에 따르면, 정진상 실장이 그의 배우자와 주고받은 문자를 문제삼아 결국 그를 구속시켰다. 정진상 실장의 배우자가 '유동규가 괘씸하니 처벌받아야 한다'는 취지로 메시지를 보낸 것이, 유동규 전 실장에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다는 게 검찰의 괴상한 논리다.

이는 '월북 논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사례와도 유사하다. 강제수사권을 가진 검찰의 공개 수사에 대응해 방어권 차원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한 것이 증거인멸 시도라고 검찰은 강변한 것이다.

이처럼 '윤석열 사단'의 억지 기소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음에도, 이낙연계를 비롯한 '수박'으로 불리는 정치인들은 이재명 대표 흔들기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또 '윤석열 사단'이 박영수 전 특검을 비롯한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수남 전 검찰총장, 권순일 전 대법관 등 '50억 클럽' 전관변호사들에 대해선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편파' 수사 등에 대해서도 거론조차 역시 없다. 대장동 사건의 뿌리이자 윤석열 대통령의 봐주기 수사 논란이 짙은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및 부실수사 건 역시 마찬가지다. 사진=MBC 뉴스영상
이처럼 '윤석열 사단'의 억지 기소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음에도, 이낙연계를 비롯한 '수박'으로 불리는 정치인들은 이재명 대표 흔들기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또 '윤석열 사단'이 박영수 전 특검을 비롯한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수남 전 검찰총장, 권순일 전 대법관 등 '50억 클럽' 전관변호사들에 대해선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편파' 수사 등에 대해서도 거론조차 역시 없다. 대장동 사건의 뿌리이자 윤석열 대통령의 봐주기 수사 논란이 짙은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및 부실수사 건 역시 마찬가지다. 사진=MBC 뉴스영상

이처럼 '윤석열 사단'의 억지 기소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음에도, 이낙연계를 비롯한 '수박'으로 불리는 정치인들은 이재명 대표 흔들기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또 '윤석열 사단'이 박영수 전 특검을 비롯한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수남 전 검찰총장, 권순일 전 대법관 등 '50억 클럽' 전관변호사들에 대해선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편파' 수사 등에 대해서도 거론조차 역시 없다. 대장동 사건의 뿌리이자 윤석열 대통령의 봐주기 수사 논란이 짙은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및 부실수사 건 역시 마찬가지다.

즉 지지층 사이에서 '수박'으로 불리는 이들의 속내는 윤석열 정부와의 싸움이 아닌 그저 자신의 차기 총선 공천권 보장에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현역은 무조건 경선'이라는 시스템 공천을 무력화시키고 단수공천을 받는다면, 윤석열 정부에 대한 강한 심판 여론에 힘입어 또 금뱃지를 달 수 있다는 뻔하고 얄팍한 속내가 엿보이는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배 2022-12-09 15:50:03
김용 정진상 유동규 등 이재명 최측근들이 이미 법원 판단받아 구속된 지방 정부 초대형 부패 뇌물 사건인데 검찰조작 리스크?

이것도 기사냐? 2022-12-09 01:02:06
기자야...
쓰레기 글 좀 내려라....
양심이 있으면 이런 기사 못 쓴다
재명이가 지은 죄가 어디 한둘이냐....
역사가 반드시 밝히고 캐내어 법치주의에 따라
법을 어기고 국민을 농락한 자를 엄단할 것이다., .
개봉박두!!!!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