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또 탈탈 털어보라...단 1원도 안받았다!”
상태바
이재명 “검찰 또 탈탈 털어보라...단 1원도 안받았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2.09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정진상 정무실장 기소는 이미 예견했던 일...무고 증명해 돌아올 것”
“공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 다했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검찰의 정진상 정무실장 기소에 대해 “정치 검찰의 정해진 이미 예견했던 일이며, 법정에서 무고를 증명해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며 “검찰은 저를 직접 수사하겠다고 벼르는 모양이지만 10년 간 털어왔다. 또 한번 탈탈 털어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특히 이 대표는 검찰을 향해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공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밝혔다.

9일,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소명은 민생과 민주주의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정치검찰의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다. 그 사이에 민생은 망가지고 민주주의는 질식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 뿐"이라면서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다"면서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피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