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윤석열 검찰, 정적제거·야당 탄압 거침 없어"
상태바
박홍근 "윤석열 검찰, 정적제거·야당 탄압 거침 없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3.01.19 11: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부당한 탄압 이겨내도록 국민·당원 마음 모아달라"
"이상민 장관 해임 거부시 정치·도의적·법적 책임 끝까지 물을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검찰의 이재명 대표 소환에 대해 "정권의 하수인임을 숨기지 않겠다는 듯 윤석열 검찰의 정적 제거, 야당 탄압은 거침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 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검사 출신 현직 대통령과 치열한 경쟁자가 아니었다면, 원내 과반 의석인 민주당의 현직 당대표가 아니었다면, 윤석열 검찰이 과연 이렇게 까지 무도하게 나왔을지 정말 묻고 또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 끝난 성남FC 사건에 무리한 소환에도 자진 출석했건만 윤석열 정권은 명절 대목에 밥상 여론이 얼마나 급했는지 검찰이 일주일도 안돼 추가 소환 통보를 언론에 먼저 흘렸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도 기막힌 타이밍에 검거해 국내로 송환했다. 그 사이 언론은 단독을 붙여 앞다퉈 기사를 쏟아냈다"며 "1년 4개월 동안 증거 하나 못 찾은 검찰이 언론을 통해 실체 없는 의혹을 수없이 반복 재생하며 제1야당 대표를 옭아매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광고비는 후원금으로, 모르는 사이는 잘 아는 사이로, 전언이 곧바로 사실이 돼버리는, 누구라도 빠져나가기 힘든 검찰발 무한루프"라며 "의혹의 가짓수는 물론 참모와 보좌진, 가족까지 그 대상도 전방위적"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군사독재 시절에도 이처럼 야당 대표를 공개적으로 망신 주고 모욕한 전례는 없다"며 "윤석열 검찰의 목적은 누가 봐도 정적 제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의 막장 줄소환에도 이 대표는 또 한 번 자진 출석 입장을 밝혔다"며 "당당하게 홀로 나가겠다는 이 대표가 이 부당한 탄압을 의연히 이겨낼 수 있도록 국민과 당원이 함께 마음을 모아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또 "윤석열 정권의 정적 제거는 여당이라고 피해갈 수 없다"며 "해임도 모자라 윤핵관들과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나서 나경원 전 의원을 부관참시하더니 초선 의원 연판장은 당 선관위원들이 직까지 사퇴하며 서명을 이어가 어느덧 50명까지 늘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부끄러움도 영혼도 없이 총선 공천을 받기 위한 총선 경쟁으로 대통령 호위병을 자처하는 국민의힘 초선의원의 행태 또한 너무 충격적"이라며 "이는 모두 내 편 외에는 모두 적이라는 인식의 윤석열 대통령 때문"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윤 대통령은 야당 탄압과 당권 장악을 중단하고, 민생 경제 위기와 국정 난맥상을 해결하는 데 집중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국민보고회에 대해서는 "보고서 채택도 거부한 여당을 제외한 채 야3당이 유가족 대표와 함께 국정조사 활동을 마감하며 연 국민보고회는 역설적으로 철저한 진상 규명을 다시금 다짐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공식 사과 한 마디 없고, 재난안전의 총괄 책임자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책임자들의 문책과 처벌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으로, 윤 대통령이 끝내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 이름으로 이 장관의 정치·도의적,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독립적 재난 조사기구 신설의 근거 마련을 위한 법안 논의에 조속히 착수하겠다"며 "법안에는 조사기구 설치뿐 아니라 이태원 참사 추모 사업을 포함한 유가족 지원 내용도 담을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구마 2023-01-21 09:27:46
박홍근
법사위원장 내준ㄴㅁ
뭔 할말 있다고 지금에와 터드는고~~천추의 한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