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소방, 화재시 진입 불가능한 특수구조물 진압위해 무인파괴방수차 도입
상태바
대전소방, 화재시 진입 불가능한 특수구조물 진압위해 무인파괴방수차 도입
  • 성향 기자
  • 승인 2019.01.1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성향 기자] 8일 오후 대전소방본부(본부장 손정호)는 이번에 도입한 무인파괴방수차 시연을 서부소방서 차고앞에서 진행했다.

대전소방은 화재시 소방대원의 진입이 불가능한 특수구조물 등에 80m이내 거리를 원격으로 노즐끝단에 위치한 스테인레스 강철소재 파괴기를 조작해 건물외벽을 파괴하여 소화용수 및 소화약제를 방수하는 첨단 소방장비로 소방대원의 안정성을 확보하게됐다.

▲ 사진=대전소방서

무인파괴방수차는 강판(3㎜)·복층유리(24㎜)·샌드위치 패널(200mm)을 관통할 수 있고, 최대 작업 높이 20m에 분당 6천리터 방수가 가능해 대형건물 및 물류창고 등의 대규모 화재진압 시 붕괴 또는 폭발위험으로부터 안전을 확보 했으며, 보다 능률적이고 적극적인 화재진압 가능하다.

또한, 크레인 기중기능 및 다양한 어태치먼트 활용으로 구조물 잔해(1.5톤 이내)철거 작업이 가능해 졌으며, 한정된 좁은 공간의 화재지점에 대한 직접방수 및 초동대응도 수월하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