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정
상태바
아름다운 여정
  • 김덕권 원불교전문인회장
  • 승인 2019.06.13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페에서 좋은 사람을 알게 된다는 것은 너무나 기분 좋은 일입니다. 우리 덕화만발 카페도 10년이 지나니까 많은 인연이 모였습니다. 이 아름다운 카페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 나누면서 마음이 통하는 사람을 만다는 것은 여간 즐거운 일이 아닙니다.

김덕권 전원불교문인회장

뭐 특별히 주는 것도 없고, 받는 것 또한 없다 할지라도 서로 안부가 궁금해지고 무엇을 하고 있을까 머리에 떠오르는 사람이라면, 그 사람은 좋은 동지로 마음에 들어오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카페에 들어오면 그런 동지의 글이 있나 없나 기다려지는 것은 그 사람과 뜻이 통하는 동지의 관계를 맺게 되는 것이지요.

‘초토의 시’로 유명한 시인 ‘구상(具常 : 1919~2004)’과 ‘황소’그림으로 유명한 화가 이중섭(李仲燮 : 1916~1956)은 오랫동안 우정을 나누는 친구였습니다. 어느 날 구상이 폐결핵으로 폐 절단 수술을 받았는데, 몸의 병은 병원에서 의사가 고쳐 주겠지만, 약해진 마음은 사람을 만나는 것으로 치료할 수 있기에 구상은 절친한 친구인 이중섭이 꼭 찾아와 함께 이야기해 주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평소 이중섭보다 교류가 적었던 지인들도 병문안을 와주었는데 유독 이중섭만 나타나지 않는 것입니다. 구상은 기다리다 못해 섭섭한 마음마저 들던 것이 나중에는 이 친구에게 무슨 사고라도 생긴 것은 아닌가 걱정이 될 지경이었습니다. 뒤늦게 이중섭이 찾아왔습니다. 심술이 난 구상은 반가운 마음을 감추고 짐짓 부아가 난 듯 말했습니다.

“자네가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는가? 그 누구보다 자네가 제일 먼저 달려올 줄 알았네. 내가 얼마나 자네를 기다렸는지 아는가?” “자네한테 정말 미안하게 됐네. 빈손으로 올 수가 없어서....” 이중섭이 내민 꾸러미를 풀어보니 천도복숭아 그림이 있었습니다.

“어른들 말씀이 천도복숭아를 먹으면 무병장수한다지 않던가. 그러니 자네도 이걸 먹고 어서 일어나게” 구상은 한동안 말을 잊었습니다. 과일 하나 사 올 수 없었던 가난한 친구가 그림을 그려 오느라 늦게 왔다고 생각돼 마음이 아팠습니다.

구상 시인은 2004년 5월 11일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이 천도복숭아 그림을 서재에 걸어 두고 평생을 함께 했습니다. 진정한 동지 한 사람만 만들 수 있으면 인생의 반은 성공한 셈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간혹 우리도 인생의 후반기를 함께 지탱해 줄 수 있는 동지가 있는지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옛날, 전한(前漢)의 역사가 사마천(司馬遷 : BC 145?~BC 86?)이 말하기를, “권세와 이득을 바라고 합친 자들은 그것이 다하면 교제 또한 성글어진다”고 하였습니다. 또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한겨울 추운 날씨가 된 다음에야 소나무, 잣나무가 시들지 않음을 알 수 있다”고 하셨지요.

소나무, 잣나무는 본래 사계절 없이 잎이 지지 않는 나무입니다. 추운 계절이 오기 전에도 같은 소나무, 잣나무요, 추위가 닥친 후에도 여전히 같은 소나무, 잣나무이지요. 그런데도 공자께서는 굳이 추위가 닥친 다음의 그것을 가리켜 말씀하셨을까요?

그 옛날 같이 풍속이 아름다웠던 시절에도 성자(聖者)들의 형편에 따라 빈객(賓客)이 모였다가는 흩어지곤 했습니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세태는 참으로 슬픕니다. 사마천은 이렇듯 말로 다 못할 염량세태(炎凉世態)를 통탄한 나머지, ‘권세와 이득을 바라고 합친 자들은 그것이 다해지면 교제 또한 성글어진다’는 한마디로 사람의 인연을 표현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 동지들은 권세와 이득을 바라고 만난 인연이 아닙니다. 뜻이 같고, 지향하는 가치가 동일하며, 세상을 맑고 밝고 훈훈하게 만들어가려는 목표가 하나인 우리는 참 아름다운 인연입니다. 우리는 동지들의 얼굴을 자주 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덕화만발 가족이 주시는 글과, 그 안에 스며있는 따사로운 사랑을 통해 우리는 동지님들의 아름다운 모습과 고운 정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동지와 동지 사이의 정의(情誼)가 형제같이 친밀하면, 충고와 권장을 주저하지 않게 됩니다. 우리 덕화만발 가족은 남이 아닙니다. 여러 생의 다정한 형제간이나 마찬 가지입니다. 그래서 세상에서 제일 귀한 것이 동지간의 정의니, 의리를 배반하지 말고, 잘못한 동지라도 아주 버리지 말며, 서로 제 잘못으로 돌리고 미워하고 원망하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영생의 인연으로 맺어진 동지 간에 언제나 믿어주고, 공경하며, 의심과 트집이 없어야 합니다. 그러나 현실은 인연과 성격이 각각이라 마음이 맞지 않아 서로 인연이 성글어지고, 딴 마음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나뉘어서 발전하는 것 보다는 서로 화합해서 발전하는 것이 훨씬 좋습니다.

또한 우리 덕화만발의 동지들은 이미 이 사회와 나라의 지도자입니다. 지도자는 비전을 제시할 줄 알아야 합니다. 지도자에게는 세 가지 중요한 덕목이 있습니다.

첫째, 모든 일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정열적으로 뛰는 것입니다.

이런 동지는 신념이 투철하여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사명감으로 충만한 사람입니다. 세상은 지식이 아니라 지도자의 신념에 의해 바뀝니다. 덕화만발의 지도자는 이 세상을 맑고 밝고 훈훈하게 만들고야 말겠다는 신념을 가져야 합니다.

둘째, 비전을 제시할 줄 알아야 합니다.

어떻게 하면 맑고 밝고 훈훈한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 하는 비전을 세워야 합니다.

셋째, 공유의 능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지도자는 동지 간에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눌 수 있는 포용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지도자로서 신용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 공유의 능력을 갖춘 지도자는 존경과 함께 사랑 받는 지도자가 될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세상에 제일 중한 것이 동지간의 정의입니다. 우리들의 정의는 억만년도 더 갈 정의이니 동지간의 의리를 배반하지 말며, 잘못한 동지라도 아주 버리지 않는 이름다운 여정(旅情)을 엮어 가면 어떨 까요!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