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개사과’ 논란에 또 터진 ‘홍어준표’ 호남비하 발언 논란
상태바
윤석열, ‘개사과’ 논란에 또 터진 ‘홍어준표’ 호남비하 발언 논란
  • 최문봉
  • 승인 2021.11.03 10: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이상 이런 사람들에게 사과나 반성을 바라는 건 사치일 것"
"일베 수준의 극악한 호남인 비하를 거리낌없이 자행"
홍준표 “저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명백한 전라도민 비하 발언” 공개사과 촉구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 ‘개사과’에 이어 ‘홍어준표 씹다’ 호남비하 발언이 또 터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홍준표 후보는 같은 당 윤석열 후보를 향해 “저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명백한 전라도민 비하 발언이다”며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를 공개 지지한 ‘기생충 박사’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서민의 기생충TV’에 윤석열 후보를 홍보하는 영상을 업로드하면서 영상을 간략하게 소개하는 ‘썸네일(미리보기)’ 화면에 “윤석열을 위해 ‘홍어준표’ 씹다”라는 표현을 썼다.

이에 홍준표 후보는 지난 2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 후보 ‘전두환’·‘개 사과’에 이어 또 터진 호남 비하 망언이다”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후보는 “‘호남인들도 전두환 대통령을 좋아한다’ 실언과 뒤이은 ‘개 사과’ 국민 충격이 가시지 않은 와중에 그 캠프에서 또 호남 비하 망언이 터져 나왔다”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후보(사진=홍준표 후보 선거캠프)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후보(사진=홍준표 후보 선거캠프)

그는 또 “윤석열 예비후보를 공개 지지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기생충 박사’ 서민 교수는 오늘 ‘윤석열을 위해 ‘홍어준표 씹다’라는 썸네일의 유튜브를 공개했다”며 “이는 저에 대한 확실한 명예훼손이자, 명백한 전라도민 비하 발언이다”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후보는 “호남 지역의 대표 특산물인 ‘홍어’는 인터넷상에서 호남 혹은 호남인에 대한 멸칭으로 사용된 지 오래다”라며 “이 단어가 본격적으로 호남에 대한 멸칭으로 쓰이게 된 계기로는 일부 커뮤니티에서 광주 민주화운동을 비하하는 데 쓰인 때부터라는 것이 정설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단어는 ‘전라도 사람들이 배신을 많이 하는데, 너도 전라도 사람이니?’라는 주장을 담아 상대를 비방할 때 쓰이기도 한다”면서 “서민 교수가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기 위해 저에 대한 대한 흑색선전과 함께 호남인들에게 또다시 상처를 주는 망언을 한 것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그는 “이번 논란은 ‘개 사과’ 사건에 이은 전라도민에 대한 2차 가해다. 윤 후보 측은 계속해서 ‘대통령 후보만 되면 장땡’이라는 식의 지지층 결집에만 혈안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 선거캠프는 지역갈라치기는 당장의 세 결집에는 도움이 될 수 있겠으나 ‘정권 교체’라는 국민과 당원의 열망을 저버리는 지름길임을 유념하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윤석열 후보 선거캠프는 저에 대한 비하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하며 “서민 교수가 윤 캠프 소속이 아니라는 변명은 구차하다. 임명장만 받지 않았을 뿐이지, 서 교수는 윤 후보 캠프의 자타공인 스피커 중 한 명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 페이스북에서도 “저런 사람이 대학 교수랍시고 여태 행세 했다니 참으로 낯 뜨거운  대한민국이다”라고 언급하며 “좌파에서 우파로 전향한 것은 반갑지만 사람의 됨됨이가 늦지 않게 나타난 것은 우리들로서도 참 다행스런 일이다. 서 교수는 이제 정치판은 더 이상 넘보지 마시고 그냥 기생충이나 연구 하십시오”라고 꼬집었다.

한편 서 교수는 ‘홍어준표 씹다’ 썸네일 논란이 일자 “썸네일에 관여하지 않았지만 제 책임이다”라며 사과하고 유튜브를 중단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좌파 2021-11-03 15:50:02
ㅋ ㅋ ㅋ ㅋ ㅋ ㅋ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