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일베 수준의 극악한 호남인 비하를 거리낌없이 자행"
상태바
윤석열, "일베 수준의 극악한 호남인 비하를 거리낌없이 자행"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1.11.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광주시당 "윤석열을 위해 홍어준표 씹다" 호남비하 망언 규탄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기 위해 사용한 것으로 '윤석열 사단'의 노골적인 호남비하 언어를 규탄한다"
"더 이상 이런 사람들에게 사과나 반성을 바라는 건 사치일 것"

[정현숙 기자]= ‘전두환 옹호’ 발언 후 ‘개 사과’ 사진 등을 올려 국민을 조롱거리 대상으로 삼았다는 비판을 받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측이 또다시 호남 비하 망언으로 지탄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서민의 기생충TV'에 올라온 한 동영상 섬네일. 유튜브 채널 캡처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서민의 기생충TV'에 올라온 한 동영상 섬네일. 유튜브 채널 캡처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3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후보를 지지한 서민 단국대 교수의 '홍어준표' 표현에 대해 "호남 비하" 망언으로 규탄했다.

서 교수는 지난달 31일 유튜브를 통해 '서민교수 윤석열 후보의 몸보신을 위해 홍어와 맥주를 대접하다'라는 제목의 방송을 했다. 영상을 간략하게 소개하는 '썸네일'에 "윤석열을 위해 홍어준표 씹다"라고 표기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홍어'라는 단어는 일베식 언어로, 극우 보수세력이 호남을 비하할 때 쓰는 단어이며 5·18 희생자들을 비하할 때 쓰는 극단적인 언어"라며 "서 교수가 노골적으로 호남을 비하하는 일베 용어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기 위해 사용한 것으로 '윤석열 사단'의 노골적인 호남비하 언어를 규탄한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서민 단국대 교수는 ‘윤석열 후보의 아들이 되고 싶다’고 글을 올릴 정도로 윤 후보를 공개 지지하고, 윤 후보와는 공개적인 만남을 가져온 인물로, 언론에 의해 그 영향력이 과대 대표된 몇 안되는 '윤석열 사단'의 대표적인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사과’ 사진을 올리면서 쓴 단어가 일베식 언어를 쓴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라면서 "제1야당의 유력한 후보 측의 수준이 이렇게밖에 되지 않는가. 그 언어와 사고 수준이 국가적으로도 창피한 수준"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이러고도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찬양'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반성했다고 볼 수 있나"라며 "저급하고 참담한 수준의 언어를 사용하는 윤석열 사단의 사람들을 다시 뉴스나 SNS 등에서 만나고 싶지 않다. 더 이상 이런 사람들에게 사과나 반성을 바라는 건 사치일 것이다. 수준 미달의 사람들에게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라고 규탄했다.

서 교수는 해당 방송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영상물을 삭제하고 자신의 SNS에 "저는 기생충티비 영상의 섬네일에 관여하지 않는다. 제가 그 섬네일을 봤다면 당장 내리라고 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우용 역사학자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씨가 호남민에게 사과한 뒤 ‘개에게 사과 주는 사진’을 올려야 마음이 풀리는 자들, 기계에는 ‘감정이입’을 하면서 고통받는 사람에게는 ‘감정이입’을 못하는 자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치검찰에 의해 만신창이가 된 사람들을 능멸하고 조롱하는 걸 ‘놀이’로 삼는 자들"이라며 "전두환 일당의 총칼에 가족과 친지를 잃은 사람들을 거듭거듭 능욕하며 즐기는 자들"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런 자들의 지지여부가 나라의 명운을 좌우하는 현실이, 참으로 참담하다"라며 "세상에 ‘정치’가 필요한 건, 사람이 '금수'나 ‘괴물’로 타락하게 놔둬선 안 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조국 전 장관은 SNS에서 "서민, "윤석열을 위해 '홍어준표' 씹다"는 섬네일 유튜브 공개후 삭제. 일베 수준의 극악한 호남인 비하를 거리낌없이 자행한다"라고 분개했다.

홍준표 '정치판 넘보지 말고 기생충 연구나 하라"

윤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상대 후보를 깎아내린 서민 교수를 두고 당사자로 지목되는 홍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저런 사람이 대학교수랍시고 여태 행세 했다니 참으로 낯 뜨거운 대한민국”이라면서 “정치판은 더이상 넘보지 말고 그냥 기생충이나 연구하라”고 꾸짖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후보의 최근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등을 거론하며 “국민 충격이 가시지 않은 와중에 그 캠프에서 또 호남 비하 망언이 터져 나왔다”라면서 “홍 후보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명백한 전라도민 비하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호남 지역의 대표 특산물 ‘홍어’는 인터넷상에서 호남 혹은 호남인에 대한 멸칭(경멸하여 일컬음)으로 사용된 지 오래다. 서 교수가 윤 후보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기 위해 홍 후보에 대한 마타도어와 함께 호남인들에게 또다시 상처를 주는 망언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