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포토뉴스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를 찾아가는 여정
  • 김 철 우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 승인 2019.03.13 09:45
  • 수정 2019.03.13 09:45
  • 댓글 0

100년 전 대한제국은 주권을 가진 독립국임을 선포한 기미독립선언이 3.1혁명의 도화선이 되었다. 이를 계기로 민족지도자들은 일제의 침탈과 식민통치를 부인하고 국내외 항일 독립운동의 중추적인 역할을 위해 중국 상해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하였다.

그곳에 최초의 경찰기관인 내무부 경무국이 설치되어 초대 경무국장(경찰청장) 백범 김구 선생을 비롯한 경찰조직이 처음 모습을 드러내면서 조국 광복을 위해 한 몸을 던졌던 수많은 임시정부 경찰들이 함께 했다. 나라를 잃고 타국 땅을 전전하면서 임시정부 초기 사실상 유일한 실행조직으로써 정부를 수호하고 요인경호와 일제의 밀정 색출, 교민사회 치안유지를 하는 임무를 통해 임시정부가 독립운동의 심장부로서 정립되고 유지되도록 중추적인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리고 임시정부 경찰은 독립투사들을 길러내는 경로와 산실로서, 식민 수탈의 본산인 식산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던지고 일제와 교전하다가 자결한 나석주 의사, 일본 관동군 사령관과 만주철도 총재 폭살 공작을 수행하다가 발각되어 광복 하루 전 옥중에서 참살당한 유상근 의사 등 수많은 임시정부 경찰들이 국내외에서 일제 요인이나 친일파 암살 등 항일 의열투쟁에 가담하여 조국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바치고 광복 때까지 존속되었다.

김 철 우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또한 독립운동의 선봉에 섰던 많은 이들이 광복이후 경찰에 투신하여 치안일선에서 국민 안전을 지키고자 경찰의 혼으로 거듭나 제주 4·3사건시 좌익 혐의자와 한국 전쟁 시 예비검속자 처형명령을 거부했던 문형순 성산포 경찰서장 신흥무관학교 출신의 국민부 중앙호위대장이였고, 광복군 장교출신 장동식 치안국장,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하다 옥고를 치렀던 최철룡 경남경찰국장, 그리고 여성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 조카딸 안맥결 서울여자경찰서장은 임시정부 군자금을 모으는 독립운동을 하다가 만삭의 몸으로 옥고를 치른 독립투사였고, 임시정부 의정원 대의원 이였던 양한나 수도경찰서장과 3.1운동에 앞장섰던 이양전 창신여자경찰서장 등 많은 독립 운동가들도 조국의 치안을 위해 경찰이 되어 해방된 조국에서 독립운동 정신을 이어갔다.
이에 경찰에서는 3·1운동과 임정 100주년을 맞아 사실상 잊혀진 존재나 마찬가지였던 임시정부 경찰과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관을 발굴하고 그 위대했던 발자취를 찾아내는 우리의 노력은 계속 될 것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가르침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지금의 대한민국 경찰은 임시정부 경찰과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이 맥을 같이하고 있으며, 조국의 자주독립과 민주, 인권, 평화를 위한 그들의 숭고한 정신은 우리 경찰정신의 뿌리이다.
그러므로 국민을 먼저 생각하고 소중한 가치를 놓지 않았던 숭고한 경찰정신은 과거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질 것이며, 우리경찰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한편, 언제나 사회의 가장 낮은 곳으로 찾아가는 민주, 인권, 민생경찰이 될 것이다.

김 철 우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hpcwk110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