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충주시, 2019년 조림사업 본격 추진
밀원수 조림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 기대
  • 김병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3.14 09:44
  • 수정 2019.03.14 09:44
  • 댓글 0
조림사업 모습.(사진제공=충주시)

[뉴스프리존,충주=김병호 선임기자]충주시가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가치 증진과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기반구축에 나선다.

시는 올해 조림사업에 16억원을 투입해 63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한다고 밝혔다.

사업량은 양질의 목재를 생산 공급하기 위한 경제림 222ha, 산림재해 방지를 위한 큰 나무 조림 10ha, 주민소득 증대 및 양봉사업 지원을 위한 밀원수 조림 15ha, 미세먼지 저감 조림 40ha 등 총 287ha이다.

특히, 올해에는 신규사업으로 신니면 일대 15ha에 헛개·백합나무 등으로 밀원수 조림을 실시해 양봉농가의 소득증대와 환경 정화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30일에 진행하는 제74회 식목일 행사에서는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고려해 대기정화 기능이 뛰어난 대왕참나무, 이팝나무 등을 서충주 일원에 식재한다.

그 외에도 아로니아, 헛개나무 등 1500본의 나무를 시민들에게 나누어주며 산림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과 소통·화합하는 식목일 행사가 되도록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나무를 심는 것도 중요하지만 조성된 숲을 잘 보존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산불이나 관리 소홀 등으로 애써 가꾼 산림이 소실되지 않도록 시민들께서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김병호 선임기자  kbh600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호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