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횃불, 안중근 의사 109주년 추념식 열려.. 日인사 20여명도 참석
상태바
민족의 횃불, 안중근 의사 109주년 추념식 열려.. 日인사 20여명도 참석
  • 신대식 기자
  • 승인 2019.03.2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대식 기자] 지난 23일, 안중근의사 기념사업회는 안중근 의사 가묘가 조성돼 있는 서울 효창공원에서 109주년 추모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안중근의사 기념사업회 이사장인 함세웅 신부와 김영관 애국지사, 청소년 300여 명을 비롯해 수백 명의 시민이 참석해 안 의사의 애국정신을 기렸다.

원래 안 의사 순국일은 3월26일이나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바로 앞 주 주말에 추모식이 열리고 있다.

앞서 북한 조선카톨릭교협회는 지난 19일, 기념사업회 측에 추모사를 보내 “애국에 한 몸 바친 안중근의 생은 가톨릭 교인들의 자랑”이라며 “안중근 열사의 애국의 넋을 이어 연대와 단합으로 북남 선언들을 이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