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공식포스터 3종 공개...벌써부터 '기대감 UP'
상태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공식포스터 3종 공개...벌써부터 '기대감 UP'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04.0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장풍 공식 포스터 3종 / (사진)=MBC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사회의 악덕 갑질과의 통쾌하고 화끈한 한판 승부를 예고하는 공식 포스터 3종을 공개했다.

오는 4월 8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Ⅰ연출 박원국)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생계의 최전선에 내몰린 억울하게 당한 을들을 위해 사회의 악덕 갑질 응징에 나선 대한민국 공무원, 근로감독관의 짜릿하고 통쾌한 활약을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 가운데 범상치 않은 포스로 시선을 압도하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공식 포스터 3종이 공개됐다. 이는 대한민국을 강타한 현재 진행형의 뜨거운 감자인 ‘갑질’ 문제를 소재로 안방극장을 울리고 웃게 만들 핵사이다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며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먼저 근로감독관으로 변신한 김동욱을 중심으로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 등 배우들의 남다른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단체 포스터가 눈길을 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속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총 출동한 이번 포스터는 마친 한 편의 느와르 영화 같은 범상치 않은 포스를 내뿜고 있어 이들이 극중에서 선보일 갑질 응징과 함께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만들어갈 풍성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또 다른 단체 포스터는 김동욱,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을 비롯, 설인아, 강서준, 이원종, 안상우, 유수빈, 김시은, 오대환, 차정원, 김민규까지 개성 강한 캐릭터들로 완벽하게 변신한 배우들의 범상치 않은 아우라와 함께 극 중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을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만화 속 한 장면을 포착한 듯 보이는 이번 포스터는 배우들 모두가 각각 캐릭터의 특징과 매력을 생동감 넘치게 표현하고 있다. 때문에 이들이 극중에서 선보일 각양각색의 매력만점 캐릭터 플레이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에 충분해 보인다.

마지막 포스터는 딱 떨어지는 슈트를 갖춰 입고 7급 공무원 근로감독관 김동욱이 정중앙에 위치해 압도적인 존재감을 뿜어낸다. 그의 어깨에 둘러진 빨간색 망토는 마치 히어로 슈퍼맨을 연상시키고 있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속에서 억울하게 당한 을들을 위해 나선 히어로 김동욱의 역대급 활약을 예고한다.

여기에 스마트한 브레인 포스를 발산하고 있는 류덕환, 극 중 김동욱의 전처이자 형사로 걸크러쉬 매력을 무한 발산할 박세영과 흥신소 ‘갑을기획’의 사장이자 김동욱의 든든한 비밀 수사관 역할을 하게 될 김경남과 그의 식구들인 유수빈과 김시은, 마지막으로 갑질 오브 갑질로 악의 축을 담당할 명성그룹의 외동아들 양태수까지 각자의 캐릭터를 200% 표현하고 있는 배우들의 포스가 더해져 이들의 드라마 속 활약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이에 제작진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나 혹은 우리, 어쩌면 우리 이웃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는 갑질의 현실을 근로감독관의 활약을 통해 보여줄 예정이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통해 우리가 처한 뼈아픈 현실에 공감하기도 하고, 갑질 응징의 과정에서 짜릿하고 통쾌한 카타르시스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하며 “이제 곧 첫 방송을 시작하게 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는 4월 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