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보도자료
세종대·세종연구원 세종포럼에서 경상대 이강영 교수 “고전물리학 대 양자물리학 : 스케일, 같음, 스핀”
  • 모태은 기자
  • 승인 2019.04.12 15:56
  • 수정 2019.04.14 15:56
  • 댓글 0

지난 11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이강영 경상대 물리교육과 교수가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와 세종연구원(이사장 이요섭)이 공동으로 개최한 세종포럼에서 '고전물리학 대 양자물리학 : 스케일, 같음, 스핀'이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 교수는 지난 10일 세계 최초로 사진촬영에 성공한 블랙홀에 대해 언급하며 어려운 양자물리학을 청중들이 이해하기 쉽게 강연을 진행했다.

경상대 이강영 교수가 세종포럼에서 특강 진행

이 교수는“화가가 선과 색으로 세상을 나타내고, 음악가는 소리로 우주를 묘사하듯, 물리학자는 물리학 법칙을 통해 세계를 표현한다. 우주를 가장 근본적인 수준에서 설명하는 이론이 양자역학이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에게 익숙한 세계는 고전물리학으로도 잘 설명된다. 고전물리학의 세계에서는 걸리버 여행기에서처럼 세상을 축소하거나 확대해도 물리법칙이 똑같이 적용되고, 물질은 연속적이라서 얼마든지 나눌 수 있는 것으로 여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물질은 원자로 이루어져 있고, 원자는 다시 (-)전기를 가진 전자와 (+)전기를 가지고 있는 무거운 원자핵으로 이루어진다. 고전물리학의 세계는 원자의 스케일 근처에서부터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 우리는 양자역학을 통해서 세상을 바라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양자물리학의 세계에서 전자와 같은 기본입자는 유한한 숫자로 기술되며, 그 숫자는 자연의 기본 힘을 입자가 어떻게 느끼는가를 말해준다고 한다. 즉 상호작용이 존재를 결정하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원자의 스케일은 원자를 이루는 힘인 전자기력의 스케일이다.

마지막으로 그는 “기본입자의 스케일은 현대 입자물리학의 가장 심오한 문제다”라고 말하며 강연을 마쳤다. 

모태은 기자  mo583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