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이달의 이슈 포토뉴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준엄한 국민의 명령”
특별수사단 설치 요구 및 416 생명안정공원 건립사업 주장
  • 김현무 기자
  • 승인 2019.04.16 23:59
  • 수정 2019.04.17 16:19
  • 댓글 0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주관하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진행됐다.

[뉴스프리존,안산=김현무 기자] “먼 훗날 소중한 너희들에게 가게 되는 날 부끄럽지 않은 내가 돼 너희를 만나러 갈게. 우리도 잊지 않을테니 너희도 우릴 기억해줘”(세월호 생존 학생 장애진)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주관하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진행됐다.

이날 기억식에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며 완전한 진상 규명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나온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장훈 운영위원장은 “국민을 보호할 국가와 권력을 움켜쥔 자들이 죽였다. 진상규명은 우리 아이들을, 304명의 국민을 죽인 그자들을 모두 잡아서 처벌하라는 준엄한 국민의 요구자 명령이다”라고 진실을 밝힐 것을 약속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슬픔에 잠겨있는 유가족들이 보인다.

세 번째 추도사를 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후속조치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 했으며, 네 번째 추도사를 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완전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고 온전한 추모가, 책임자들에 대한 확실한 처벌이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섯 번째 추도사를 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무엇을 기억하고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의 답을 찾기 위해 이 자리에 서 있다. 지난 5년을 성찰하고 앞으로 나갈 것이다. 희생자들의 남기고 간 고결한 꿈과 교육적 가치를 이어받아 4.16교육 체제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마지막 추도사를 한 윤화섭 안산시장은 “정부는 반드시 세월호 진실규명 밝혀 희생자와 그 가족을 위로해야 한다”며 4.16 생명안전공원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은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라며 특별수사단 설치를 통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했다.

김현무 기자  k15412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