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세계한인 침례인대회, 말콤 C. 펜윅 선교사의 한국선교 130 주년 기념
상태바
세계한인 침례인대회, 말콤 C. 펜윅 선교사의 한국선교 130 주년 기념
  • 문형봉 기자
  • 승인 2019.05.07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문형봉 기자] 침례교 신앙을 국내에 처음 전한 말콤 C. 펜윅 선교사의 한국선교 130 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 침례인대회가 열렸다.

이와 관련해 기침 총회는 지난달 30 일부터 이달 3 일까지 홍천 대명콘도 비발디 파크 리조트에서 박종철 총회장을 비롯한 전태식목사 (서울진주초대교회 )등의 강의가 진행됐다.
박 총회장은 “오래 전에 미국 남침례회 한국선교부 (IMB) 선교사들의 선교에 의해서 한국침례교회는 그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고,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고 오늘에 이르게 됐다”면서 “우리보다 훨씬 더 오래 전에 한국에서 그 열악한 환경을 온 몸으로 받아내면서 한국인들에게 복음을 전했고 교회를 세웠다”고 밝혔다.

박 총회장은 “말콤 펜윅 130 주년 기념 및 세계한인침례인대회에서 가장 중요한 프로그램은 과거 한국에서 선교 사역하시던 선교사님들을 초청해서 우리와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하나님을 믿는 신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은혜를 잊지 않는 감사의 자리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현재 생존해 계신 70 여분 선교사님들 가운데는 최고령으로 90 여세에 이른 분들도 계시고, 몇몇 선교사님들은 거동조차 어려운 분들도 있지만 우리 교단 총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하시고 30 여분이 한국을 방문 했다”면서 “그들은 여전히 한국어를 잊지 않고 소식을 전해 주심에 감사함이 넘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

이와 함께 저녁 집회 강사로 나선 전태식 목사 (서울진주초대교회 )는 ‘나는 하나님의 종인가 ?’란 제하의 말씀을 통해 “예수님은 요한복음 3 장 34 절에서 ‘하나님의 보내신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하나니 이는 하나님이 성령을 한량없이 주심이니라’ 라고 하셨다. 하나님이 보내신 주의 종은 하나님의 말씀만 전해야 한다. 주의 종들이 먼저 하나님의 말씀을 경외하고 두려워해야 한다. 하나님은 말라기 선지자를 통해 당시 제사장들이 하나님을 공경하지도 않고 두려워하지도 않고 있다며 책망한 사실을 언제나 인지해야 한다. 오늘날에도 많은 주의 종들이 하나님을 공경하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주의 종들은 성도들에게 하나님을 공경하고 두려워하라고 전하기 전에 내가 먼저 하나님을 공경하고 하나님을 두려워해야 한다. 예수님은 요한복음 14 장 21 절에서 ‘나의 계명을 가지고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나를 사랑하는 자는 내 아버지께 사랑을 받을 것이요 나도 그를 사랑하여 나를 나타내리라'. 하나님을 사랑한다면 하나님의 계명을 지켜야 하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때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하나님께서 함께 해 주신다”고 전했다.

기침 총회는 이번 대회를 통해 펜윅 선교사뿐 아니라 다른 침례교 선교사들도 조명하면서 그들이 한국교회에 남긴 유산들을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30일 개회예배는 오관석목사 (하늘지번교회 원로목사 )가 ‘더불어 일어나라 ’란 제하로 설교를 했으며, 저녁 집회 시간에는 김성로목사(춘천한마음교회 )가 ‘부활의 주를 만나라’ 제하로 메시지를 전했다.

이와 함께 1 일에는 이정훈 교수가 ‘세계관 전쟁과 한국교회의 대응전략 ’, 김두현 소장 (21 세기 목회연구소 )이 ‘ACT 29 교회의 틀 ’ 등의 주제로 세미나 강사로 등단해 선교에 대한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조명하고 조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화 영성 (김경옥교수 ), 건강특강 (조용석 원장 )등의 시간을 진행했다.

교단을 빛낸 목회자와 기관에게 수여하는 펜윅대상시상에는 하늘비전교회 오관석 목사와 강남중앙침례교회 김충기 목사, 타코마제일침례교회 문창선 목사, 성광침례교회 유병기 목사, 춘천한마음침례교회 김성로 목사, 기침총회 여성선교연합회가 수상했다.
한편 캐나다 독립선교사였던 말콤 펜윅 선교사는 46 년 동안 200 여개의 교회를 세웠다. 남쪽에 설립된 40 개의 침례교회가 크게 성장하여 오늘의 기독교한국침례회 3500 여 교회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