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 박지원 "한국당이 보수정당이라면 강효상 조치해야"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5.24 10:07
  • 수정 2019.05.24 10:07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을 공개한 한국당 강효상의원 관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4일 주미대사관 외교관이 한미정상 통화내역을 고교선배에게 전달 "이러한 국기문란사건이나 특히 한미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하는 것은 안보상도 용납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강효상 의원이 외교관으로부터 전해들은 대해 감쌌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한 외교관의 한미정상간 통화문건 유출사건의 1차적 책임은 당연히 외교부에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강 의원이 한미 정상 간의 대화 내용을 공개한 것을 두고 기밀 유출 논란을 벌이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나는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국회의원은 정부를 감시 통제하는 것이 헌법상 의무이자 권리이고, 문 정권이 한미 정상회담을 구걸하는 현장을 관계 공무원으로부터 제보받아 발표한 것을 범죄인양 취급하는 것은 반헌법적인 발상”이라며 비판했다.

야당 의원들조차 강 의원이 두 정상의 통화내용을 공개한 이유에 이해 할 수 없다며, 박 의원은 이어 화살을 한국당으로 돌려 "보호할 수 있는 것을 보호해야지, 무조건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진정한 보수도 아니다"라며 "보수의 생명은 한미관계에도 있다. 한국당이 진정한 보수정당이라면 엄벌을 요구하고 당 소속의원에게도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강 의원을 감싸는 한국당에 일침을 가했다.

청와대에서는 즉각 내용이 사실무근이라고 발표했으며 박 의원은 "이번 진짜보수? 가짜보수?의 판별의 바로미터로 판별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