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포토뉴스
2019 U-20, 아시아 축구맹주 한국의젊은호랑이 최준 포효하다... 1-0으로 결승진출
2019 U-20,국제축구연맹(FIFA)월드컵 우승 한발짝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6.12 08:03
  • 수정 2019.06.13 11:25
  • 댓글 0
골을넣고포효하는대한민국선수들과 충격에 쓰러져잇는 에콰도르선수ⓒKFA제공

[뉴스프리존=진홍식 기자] 아시아의축구맹호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U-20 대표팀은 12일 새벽3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아레나 루블린 경기장에서 치루어진 에콰도르와 2019 U-20 국제축구연맹(FIFA)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최준 선수의 골로 1-0으로 기선을 제압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경기는 후반전 양팀 선수간 몸싸움과 파울이 많아지면서 경기내내 치열한 양상을 띈 가운데, 에콰도르 포로조 선수와 치푸엔데스가 전반에 날카로운 슈팅으로 밤잠을 설치며 대한민국청소년팀 을 응원하던 축구팬들의 간담을 쓸어내리기도 했다.

또한, 양팀은 볼을 소유 하기 위해 분주한 움직임과 빠른공수 전환이 이어지면서 에콰도르 선수들의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심판에게 4번의 경고를, 한국은 1번의 경고를 받는 등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경기 중 파울면에서도 한국 8개·에콰도르 16개, 슈팅은 한국 8개·에콰도르 10개, 유효슈팅은 한국이 8개·에콰도르 10개, 코너킥은 한국 4개·에콰도르 8개, 프리킥 무려 한국 20개·에콰도르 9개로 단연 승리였다.

이로써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을 앞세워 에콰도르를 격침시킨 한국팀은 이제 이탈리아를 꺽고 결승에 선착해있는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오전1시 폴란드우치의 비제바 스타디움에서 최종 우승을 다투게 됐다.

특히 한국과 우크라이나는 역사상 이번 대회 우승 진출이 처음이다.

한편 우크라이나에 패한 이탈리아와 에콰도르는 오는 15일 오전3시30분 3·4위전 결정전에 나선다.

진홍식 기자  sshjrc@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