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포토뉴스
정부 "북한 반응 없어.. 6월 내 남북정상회담 어려워 보여"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6.12 16:17
  • 수정 2019.06.12 16:17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전후해 12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달 남북정상회담 성사가 어려울 것 같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철 통일부장관

남북정상회담은 어려워 보인다는 입장을 밝힌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의 당정협의에서 "정부로서는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진행은 없다. 북측의 반응이 없어 이번 달 중 취지로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장관은 "정부로서는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상황, 시기, 기간을 볼 때 이달 말에 열린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김 장관은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과 관련해선 "(북한의) 어려운 식량 상황을 고려해 정부 차원의 선제적 지원을 추진 중"이라며 "세계식량계획(WFP)이 실무적인 절차, 구체적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있어 곧 정부의 지원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며 금명간 대북 식량지원 발표를 예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