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불어민주당, “중단없는 ‘검찰개혁’ 완수할 적임자가 검찰총장에 임명돼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6.14 18:51
  • 수정 2019.06.14 18:51
  • 댓글 0
사진=더불어민주당 로고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두 번째로 임명되는 검찰총장은 우리 시대, 우리 공동체가 요구하는 중단 없는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더불어민주당은 “중단 없는 검찰개혁을 위해선 검찰조직을 개혁하겠다는 ‘개혁의지’와 ‘실천력’, ‘결단력’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임 검찰총장 인선과 관련해 “법무부는 지난 13일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금로 수원고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 4명을 검찰총장 후보로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일부 검찰은 ‘경찰 권한이 커지면 국민 기본권이 약화되거나,고삐 풀린 경찰이 될 수 있다’면서,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권력기관 개혁 안에 강력히 반발했다.”며 “선출되지 않으면서도 무소불위의 권력을 독점해온 엘리트 집단이 주권자가 선출한 국회와 대통령까지도 공격했다. 국민들은 ‘조직 이기주의’에 빠진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이란 시대적 과제는 검찰 스스로가 초래한 면이 있다. 온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는 박근혜 정부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대한 재수사 결과가 이를 입증한다.”며 “ 역대 정권에서 번번이 좌초됐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우리 시대, 우리 공동체의 과제다.”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더불어민주당은 “여야 4당 합의로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적 지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 과거 어느 총장도 해내지 못한 ‘검찰개혁’이란 시대적 과제를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은 반드시 수행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