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이번에는 지진아...막말 논란 또 일어
상태바
차명진, 이번에는 지진아...막말 논란 또 일어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6.17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영 기자]=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진아'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차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6.25 전쟁의 '쌍방과실설'을 주장했다"며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에 차 의원은 세월호 막말로 물의을 빚은 바 있어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스웨덴 국빈 방문 중인 지난 14일(현지시간) 스톡홀롬에 있는 하원 의사당 의회 연설에서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며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다. 그러나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문 대통령의 발언에 차 전 의원은 "오매불망 북체를 인정하고 싶다 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는가보다. 이건 욕하기도 귀찮다"며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는 수정주의라 불리우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좌파 학자들은) 처음엔 '북침설'을 주장하다가 안 먹히니까 '남침유도설' '우발적 충돌설'로 '남침'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다가 구소련 KGB 문서에서 스탈린-김일성-모택동이 (6.25를) 공동 모의한 증거가 공개되면서 다 정리됐다"며 "지진아 문재인은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고 비난하 듯 주장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