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갈등' 커질 듯,“5년전 예고된 결과”.. 8곳 무더기로 재지정 탈락
상태바
'자사고 갈등' 커질 듯,“5년전 예고된 결과”.. 8곳 무더기로 재지정 탈락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7.09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서울 지역 자사고 8곳이 교육청 평가에서 탈락해 일반고로 전환하는 절차를 밟게 됐다.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 등이 2020년 일반고로 전환될 위기에 놓였다.

서울시교육청은 9일 자사고 운영 성과를 평가한 결과 ‘2019년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청은 “전날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올해 평가대상 13개교 중 8개교는 지정목적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 청문 등 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된 학교는 동성고, 이화여고, 중동고, 하나고, 한가람고 등 5곳에 불과하다.

동성고와 이화여고, 중동고, 하나고, 한가람고 5 곳은 교육청 평가를 통과했다. 이번에 탈락한 학교 8곳 중 7곳이 2014년 재지정 평가에서 지정취소 또는 취소유예 통보를 받은 바 있어서다. 2014년 재지정된 후 올해 지정취소가 내려진 서울 내 자사고는 한대부고가 유일하다. 한대부고를 제외한 7곳은 당시 사전동의권을 가진 교육부의 ‘부동의’ 권한 행사로 지위를 유지했지만, 올해 평가에서 또다시 교육부에 학교 운명을 걸어야하는 처지에 놓였다.

그러나 이번 평가 결과는 이미 5년 전 예고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이번 자사고 운영 평가가 경쟁 위주의 고교 교육과 서열화된 고교 체제의 정상화를 위한 전기가 되기를 바람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평가 점수를 공개하지 않고 해당 자사고에만 통보했다. 교육청은 이들에 대한 청문 절차를 거친 뒤 교육부에 지정 취소 동의를 신청할 예정이며 교육부가 동의할 경우 내년부터 해당 학교는 일반고로 전환된다.

한편, 0.39점 차이로 탈락해 논란이 증폭된 전주 상산고의 사례를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에서도 점수 미공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사고 교장, 학부모, 동문회 등이 “교육 당국의 ‘자사고 죽이기’에 공동 대응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점수 공개로 불거질 내분을 차단하고 같은 편의 전열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은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 학생 신분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지정취소를 통보한 자사고 8곳을 대상으로 청문을 거쳐 교육부에 동의를 구할 예정이다. 교육청은 “교육부가 동의하면 해당 학교들은 2020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전환되지만, 현재 재학중인 학생들은 졸업 때까지 자사고 학생 신분을 유지하게 된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