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자유한국당 “ 윤석열 후보, 거짓말은 거짓말이고 위증은 위증이다!”
윤 후보 자진사퇴 촉구, 검찰총장 거부 단호한 입장 밝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7.12 08:03
  • 수정 2019.07.12 08:03
  • 댓글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11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국회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했다. 명백한 위증이다.”며 며 검찰총장을 거부한다고 단호하게 당의 입장을 밝혔다.

이와관련  자유한국당은  “윤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前 서울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준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육성 인터뷰가 공개되어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윤 후보자는 거짓말을 거짓말이 아니라고 거짓말하고 있다. 거짓말을 덮기 위해 또 다른 거짓말을 하다가 이제는 사실로 믿게 되었나 보다. 리플리증후군이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또 “윤 후보자에게 「새콤달콤 거짓말 사탕」 이라는 동화책을 권하고 싶다.”며  “처음 시작은 상대방을 위하는 거짓말들이었지만 반복되며 눈덩이처럼 불어나 결국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와 집권 여당은 국회 청문회에서 거짓말로 위증을 한 윤 후보자를 문제없는 후보라고 한다. 도대체 문제 있는 후보의 기준은 무엇인가?”라며  반문했다.

끝으로 자유한국당은  “거짓말은 거짓말이고, 위증은 위증이다. 변호사법 위반이 아니라고 거짓말이 용서되는 건 아니다. ”라며 “문재인 정권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청문회에서 거짓말로 위증한 윤석열 후보자는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 국민은 거짓말쟁이 검찰총장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