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기본계획(안) 주민100名과논의마무리중
상태바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기본계획(안) 주민100名과논의마무리중
-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및 활용방안에 대한 지역주민 의견수렴 -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7.1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는 지난 12일 오후 중구 부사동 대전시체육회관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기본계획(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민설명회는 야구장 주변 대사동, 대흥동, 문창동, 부사동 등 지역주민 100여명이 참석해 베이스볼 드림파크 기본계획(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야구장 조성, 도입시설 및 원도심 활성화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지역주민들은 ▲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주차장 진‧출입구 확대 및 대도로변 설치 ▲ 원도심 활성화와 폭염 등 기후문제 해결을 위한 돔구장 건립 ▲ 365일 시민들이 이용 가능한 자연친화적 도시공원 조성 ▲ 재정여건이 어려우면 향후 돔구장 건립이 가능토록 설계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였다.

그동안 대전시는 베이스볼 드림파크 자문위원회, 설문조사, 한화이글스 의견수렴, 시민토론회 등을 통해 시민, 야구팬,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기본계획(안)을 마무리 중에 있다.

그동안 3차례에 걸친 자문위원회에서는 ▲ 야구장을 중심으로 한 랜드마크 조성 ▲ 보문산관광개발과 연계 ▲ 과학도시 대전의 콘셉트를 활용한 최첨단 파크형 구장 ▲ 야구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여가활동이 가능한 복합시설 건립 등의 자문이 있었다.

또한, 3,205명의 시민과 야구팬이 참여한 설문조사에서는 ▲ 야구장 조성방향은 야구+문화‧예술‧상업 복합콤플렉스 조성을 선호(45.1%) ▲ 개선사항은 관람환경(34.2%), 편의시설(24.4%), 구장 진출입동선(13.4%) ▲ 구장 내 도입 희망시설로는 야구전문 쇼핑몰(22.5%), 공연‧문화공간(18.8%), 프드트럭존(17%) 순으로 조사됐다.

대전시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도심 속 파크형태로 건립해 야구가 없는 날에도 많은 사람들이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설문조사 결과와 주민설명회 건의내용, 자문위원회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는 7월말까지 야구장 형태 등 기본계획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