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하동군, 여름 대표 힐링축제 재첩축제 26일 화려한 개막
상태바
하동군, 여름 대표 힐링축제 재첩축제 26일 화려한 개막
오는 26∼28일 송림·섬진강 일원 34개 프로그램 운영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7.1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진강재첩축제.ⓒ하동군

[뉴스프리존,하동=정병기 기자]경남 하동군에 따르면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 육성축제로 선정된 우리나라 대표 여름축제 제5회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 재첩축제가 오는 26일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알프스하동 섬진강! 황금재첩을 찾아라!’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축제는 백사청송(白沙靑松)의 송림공원과 섬진강 일원에서 28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축제는 ▲군민과 관광객, 동서가 함께하는 참여와 상생의 문화형 축제 ▲산·강·바다가 어우러진 여름 대표 힐링축제 ▲지역 역사와 문화, 정서가 접목된 문화관광형 축제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위한 지역특화 축제를 기본방향으로 34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섬진강재첩축제.ⓒ하동군

올해는 섬진강 수상무대·대형 그늘막·스프링클러 등 섬진강과 모래사장을 활용한 축제 기반을 확충하고, 프린지·옵티컬아트전·녹차족욕·4륜 오토바이 등 다채로운 공간연출을 통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다양화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재첩 알까기·모래조각전·청소년댄스 페스티벌·무동력 글라이더 등 13개 읍·면 주민과 청소년 참여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축제홍보용 유등·전통 재첩잡이 유등·소망등 등 야간 볼거리를 확대한 것도 지난해와 달라진 점이다.

특히 전통방식의 섬진강 재첩잡이가 국가중요어업유산에 등재된데 이어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만큼 전통방식의 ‘거랭이’를 이용한 재첩잡이 체험프로그램을 대표 프로그램으로 첫 선을 보이는 것도 색다르다.

역시 대표 프로그램으로 축제 첫 회부터 전국적인 관심을 모은 ‘황금(은) 재첩을 찾아라’는 첫날 오후와 둘째·셋째 날 오전·오후 5차례 진행돼 순금 1돈짜리 황금재첩 200개와 은재첩 250개의 주인공을 만난다.

그리고 솔향 은은한 송림 숲에서는 대표 프로그램 ‘행운의 네잎클로버를 찾아라’, 시원한 섬진강에서는 바나나보트 타기, 섬진강 수상무대에서는 ‘국가중요어업유산! 하동 전통재첩 잡이’를 테마로 한 코요태 등의 개막 주제공연이 펼쳐진다.

섬진강재첩축제.ⓒ하동군

첫날 개막 축하쇼를 시작으로 하동청년회의소와 함께하는 치맥 페스티벌, 마산무용단 공연, 통일메아리악단 공연, 정두수 전국가요제, 유네스코 ICM 무예시범단 공연, 섬진강 사진전 등 공연·전시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육상과 모래밭에서는 추억의 물총싸움, 아이들이 좋아하는 물놀이장과 워터슬라이드, 샌드보드, 징검다리건너기, 섬진강두꺼비 찾기, 보물열쇠 찾기, 맨손 은어잡기 등이 준비된다.

2019 씨름왕 선발대회, 생활체육 복싱왕대회, D-스포츠 코리아 마스터스리그 드론대회, 어슬링 익사이팅 여행 등의 연관행사와 무동력 글라이더·모기 퇴치제·솔방울 목걸이 등을 만드는 섬진강 과학교실도 운영된다.

섬진강재첩축제.ⓒ하동군

그리고 특별 이벤트로 영·호남을 연결한 경전선 폐철도 구간의 섬진철교에서 하동·광양·구례 등 섬진강 이웃사촌이 한자리에 모여 동서화합을 다지는 알프스 하모니 철교 개통식도 마련된다.

재첩 판매 및 시식관, 농·특산물 판매장, 향토음식관, 산림조합홍보관, 풍선아트전, 알프스푸드마켓존, 공기캔 홍보관, 목재 DIY체험관, 수출업체 홍보관, 농산물가공센터 홍보관, 인근 시·군 홍보 판매관, 청소년수련관 홍보관, 맘 프리마켓 등의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축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축제는 인기 폭발의 황금재첩 찾기 외에도 볼거리·놀거리·먹거리·체험거리가 많이 준비된 만큼 어느 해보다 흥겨운 축제가 될 것”이라며 “여름휴가기간 강바람이 시원한 섬진강변에서 축제와 함께 피서를 즐겨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