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수광양항만공사, 공정경제 확립 위해 ‘하도급 감독관’제도 도입
상태바
여수광양항만공사, 공정경제 확립 위해 ‘하도급 감독관’제도 도입
  • 이동구 선임기자
  • 승인 2019.08.0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전남=이동구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원도급자와 하도급자간 불공정 계약을 예방하고 사업수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불편 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공사 감사실 내 자체 ‘하도급 감독관’을 지정‧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하도급 감독관’은 감사부서 근무자 중 공공기관이 발주한 사업과 관련된 분야에서 10년 이상 종사한 경력자로 한다.

이들은 하도급 수행과정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갑질 행위나 불법적 행위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등 공정경제 확립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하도급 업체를 대상으로 상담과 자문을 실시해 하도급법 위반혐의가 발견될 경우 공정위에 즉시 통보할 계획이다.

윤동훈 감사실장은 “계약상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중소기업에게 부당한 갑질을 일삼는 횡포를 방지하고, 불공정 지위를 해결하기 위해 하도급 감독관 제도를 운영하게 됐다”며 “공정경제 확립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