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전국 다시 폭염경보…‘서울 34도·홍천 37도까지’.. 15일, 광복절 비
상태바
[날씨] 전국 다시 폭염경보…‘서울 34도·홍천 37도까지’.. 15일, 광복절 비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8.1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13일, 다시 무더위가 심해지겠다. 아침 서울은 비는 내리고 있지 않지만, 12일 밤 열대 저압으로 약화된 태풍 레끼마가 남긴 구름 떼의 영향으로 흐리고 곳곳에 박무도 끼어 있다.

이날 한낮에 강원도 홍천이 37도까지 치솟겠다. 춘천과 원주, 화천, 횡성, 홍천 평지에 13일 오전 10시를 기해,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현재 시각 대부분 25도 선을 웃돌면서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났으며, 행정안전부는 이들 지역에 폭염경보를 발령하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춘천지역의 낮최고 기온은 36도까지 치솟고, 원주,화천,횡성,홍천 등은 34도 안팎의 최고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한낮에는 대부분 33도를 웃돌면서 폭염 대비가 중요 하겠다. 서울도 어제보다 5, 6도가량이나 높은 34도까지 오르겠다. 기온이 오르면서 오후부터 밤 사이 내륙 곳곳으로는 요란한 소나기가 지나겠으며, 어제보다 최고 5도 이상 크게 오르겠으며 14일도 서울을 비롯한 중부 내륙과 호남지방에 소나기 예보가 들어있다.

한편, 현재 태풍 크로사는 일본 남동쪽까지 올라와 시간당 30mm 이상씩 강하게 쏟아질 수도 있겠다. 또, 태풍 레끼마에 따른 비는 대부분 그쳤지만 아직도 일부 중부 서해안에는 약하게 이어지고 있다.

오후에는 내륙 대다수 지역에 소나기가 지나겠으며, 내일과 15일, 광복절 일본 규슈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며 5~40mm 국지적으로 강하게 내리겠다.

이번에도 다행히 우리나라를 비껴가겠지만 간접 영향만 받겠으며 강원 남부와 영남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돼서 목요일엔 전국적으로 확대되겠다.

그리고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바람이 예상되기 때문에 대비가 필요하겠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