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바른미래당, "케세라세라 김현종의 무책임, 국민이 호구인가"
상태바
바른미래당, "케세라세라 김현종의 무책임, 국민이 호구인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8.1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은 지난 13일 논평을 통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무책임한 실언에 귀를 의심한다"며 "한일 갈등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하지도 않았고, 중재하는 순간 우리가 글로벌 호구가 된다고 발언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미국의 중재 역할이 중요한 상황에서 무슨 자신감으로 중재도 요청하지 않고, 미국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글로벌 호구 같은 부적절한 표현을 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얼마 전 미국의 스탠드스틸 중재안을 일본이 거부해서 무산됐다고 했던 것은 거짓말이거나 한낱 프로파간다였던가"라며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국채보상운동’을 외치며 시대착오적인 발언을 일삼더니, 이제는 될 대로 되라는 식의 '케세라세라'만 외치고 있는 김현종 차장의 무책임함에 기가 찰 노릇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가 당면한 외교안보적 위기들도 한미 간의 균열과 빈틈 사이로 중국, 러시아, 북한, 일본이 대한민국을 파고들어 ‘집단 린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 아닌가"라고 언급하며 "누란지위의 외교안보 문제를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한미 협력과 공조가 중요한 상황인데, 외교안보의 중책을 맡고 있는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무책임하고 한가할 수 있는지 탄식을 금할 수 없다"고 힐난했다.
 
특히,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서 손 한 줌의 영향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이야기하고 있는 점도 역시 충격적이다"라며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경제가 요동치고 기업들은 초비상 상태다. 죽창과 친일파를 꺼내들며 전 국가적 단체행동을 강요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수출 규제를 별 것 아닌 것으로 치부하는 것은 자기모순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쁜 기업 총수들을 서른 명이나 불러다 놓고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이라고 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말 역시 한낱 허세였던가"라며 "여태껏 대한민국 외교와 안보가 빈틈을 내어주며 헛발질을 일삼는 것에는 정부 책임자들의 손 한 줌도 안 되는 책임감이 배경에 있었음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