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회 개최
상태바
2019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회 개최
오는 10월, 5년 연속 정부 지정 글로벌 육성축제의 진면목 선보일 예정
제전위원회 구성확대로 다양한 전문가 참여, 새로운 볼거리, 체험거리 기대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8.16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회 개최로 축제준비 박차ⓒ진주시

[뉴스프리존,진주=정병기 기자]경남 진주시는 16일 오후 3시께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2019년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 위원회 위촉식과 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진주남강유등축제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촉식에는 조규일 진주시장, 서영수 진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허정림 진주시의회 기획문화위원장, 지역문화예술단체장, 유관 기관 등 42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이날 개최된 위촉식에서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해 진주남강유등축제는 무료화를 통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으며 올해 많은 변화를 꾀하고 있다”며“특히 축제 구역 확대로 지역 상권 활성화와 함께 새로운 기획과 연출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광객이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열린 총회에서는 제전위원회 임원선출과 2019년 진주남강유등축제 행사 계획과 예산안을 주요안건으로 다루었으며 위원장에 진주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 리영달 위원장이, 부위원장에 진주시의회 기획문화위원회 허정림 위원장과 진주문화예술재단 정재옥 부이사장이, 감사에 김병윤 세무사, 진주문화예술재단 강봉준 감사, 경남사회적가치지원센터 이수경 센터장이 각각 선출됐다.

제전위원회 관계자는“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오는 10월 1일부터 13일까지 ‘물·불·빛 그리고 우리의 소망’이라는 슬로건 아래 『추억의 문이 열립니다 - 100년의 추억』이라는 부제로 진주성 및 남강 일원에서 개최된다”며“새로운 구성과 기획으로 관람객들의 오감을 자극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무료화 이후 축제 재정자립도 향상을 위해 기업 등과의 스폰서-쉽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축제 구역확대를 통해 침체된 원도심과 지역상권 활성화하고, 축제를 통하여 새로운 지역 산업과의 연계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내용으로 ▶새로운 수상 대형등(고싸움, 소싸움, 봉황)과 진주성 내 새로운 주제에 걸맞은 신규 등 ▶남강 수상 워터-라이팅 쇼와 최첨단 로봇물고기 유영 쇼 ▶침체된 원도심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전통시장 및 지하상가 내 유등·축등 설치 등)과 지하상가 내 유등 설치와 각종 공연 ▶다양한 소망등 제작체험 테마 ▶고속도로 주요 IC 진입로와 임시주차장 주변 축등 설치 및 축제 홍보영상 차량 운용 ▶어린이를 위한 키즈-존 내 수십기의 공룡등 및 상어 캐릭터 등 전시 ▶꽃과 유등의 콜라보 ▶유등 축제장내 라디오 방송국 운영 ▶폐막식 불꽃놀이 신설 등이 있다고 밝혔다.

2019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회 개최로 축제준비 박차 (리영달 위원장)ⓒ진주시

새롭게 선출된 리영달 유등축제 제전위원장은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시민에게 사랑 받고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축제로 지난 해 무료화 이후 많은 관람객들이 찾았다”며“올해는 특히 새로운 기획과 구성으로 시민과 관람객들에게 축제 만족도를 높여 나가는 것은 물론 안전하고 편안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여“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 예산은 작년과 동일한 37억 5천만 원으로 7만여 개의 불빛이 남강과 진주성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가을밤을 연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와 제전위원회는 KT빅테이터 사업단과 함께 관람객 수와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