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시민비서관허시장,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3335억원 확보
상태바
시민비서관허시장,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3335억원 확보
바이오, 소재·부품, 4차산업 등 미래먹거리 산업 육성 청신호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8.29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진홍식 기자] 대전시가 바이오, 소재·부품, 4차산업, 트램건설 등 2020년 정부예산안에 3조 3,335억 원을 반영, 미래성장을 견인 할 수 있는 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대전시는 내달 3일 국회로 넘어갈 2020년도 정부예산(안)을 잠정적으로 분석한 결과, 전년도 확보액 3조 611억 원 대비 2,724억 원(8.9%)이 증가한 3조 3,335억 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그동안 허 시장이 기재부 경제부총리, 부처 장·차관 및 기재부 예산실국장 등을 직접 만나 현안사업을 수차례 건의하는 등 대전시 직원들의 전 방위 활동과 지역 내 국회의원의 전폭적인 공조 활동이 함께 펼쳐진 결과다.

주목할 만 한 점은 중앙정부 예산 편성 기조에 맞는 발 빠른 대처로 정밀의료 및 바이오산업, 첨단 부품·소재 및 4차 산업 등이 반영돼 지역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일자리창출에 핵심적인 미래먹거리 산업 육성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점이다.

특히, 바이오 산업분야 신규사업으로 ▲보스턴형 바이오 랩센터럴 구축 용역비(2억 원)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지원 플랫폼 구축비(30억 원) ▲생활밀착형 ICT 체외 분자진단시스템 구축비(20억 원) 등이 반영됐고, 계속사업으로 ▲스마트 유전자의약 기반기술 플랫폼 구축비(6.8억 원) ▲스마트 헬스케어 VR기반구축비(30억 원) 등이 확보됐다.

이에 따라 "대전시를 세계적 바이오클러스터로 육성하고 지역 바이오 벤처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돕겠다"는 지난 4월 '허시장의 보스턴 출장 시 현지 구상'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바이오 랩센터럴이 대전에 구축되면 대덕특구에 밀집한 280여개의 바이오기업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신동․둔곡지구를 연결하는 제품개발중심의 신바이오클러스터가 조성돼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혁신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지원 사업은 바이오 벤처기업 간 융합연구 등을 통한 맞춤형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을 위한 것으로, 대전지역 바이오벤처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3.7억 원) ▲스마트 적층제조 공정혁신 지원기반 고도화 사업(25억 원)이 신규 사업으로 반영됐고 ▲광학융합 부품소재 산업화 기반구축비(24.4억 원) 등도 계속사업으로 반영돼 소재·부품산업의 자립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4차산업 및 혁신성장을 위한 벤처·창업클러스터 구축도 탄력을 받게 됐다.

창업 성공가능성 제고를 위한 ▲실패·혁신캠퍼스 조성(40억 원) 대덕특구 창의혁신공간 신설을 위한 ▲공동관리아파트 부지개발사업(6억 원)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육성센터 조성(49억 원) 등이 신규 반영됐고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5억 원)도 1곳이 정부안에 반영돼 대덕특구와 한국과학기술원, 충남대 등 연구․창업 핵심 역량을 잇는 창업클러스터 조성사업이 내년에 다시 추진될 수 있는 재도전 기회를 마련했다.

원도심 활성화, SOC 등 도시기반 확충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환경·안전 및 생활SOC 등 시민 체감형 사업도 대폭 확충한다.

도시기반 핵심시설 확충을 위한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70억 원)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15억 원) ▲경부고속도로 회덕IC 연결도로 건설(64.2억 원)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10억 원)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철도 이설(20억 원)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 기반시설 설치(86.4억 원) 등이 반영됐다.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신기술 적용 시범사업으로 ▲환경친화적 코팅액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사업(1.4억 원)이 추진되고 ▲미세먼지 저감 바람 숲길조성사업(45억 원)이 반영돼 대기질개선을 위한 투자가 확대됐으며 ▲도마·변동일원 하수관로 정비사업(4억 원) ▲탄방2·가장2지역 도시침수 대응사업(5억 원) 등이 신규 반영돼 시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9월말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에서 최종 확정을 앞두고 있는 생활SOC 복합화 시설 12곳이 신설되면 수영장 등 생활체육시설, 공용도서관, 주거지 주차장 등이 확충돼 지역주민 삶의 질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아울러, 대전시의 역사성을 부각시키고 관광자원을 확충하기 위해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3.15억 원) ▲이사동 전통의례관 건립(2억 원)이 신규사업으로 반영됐고 ▲효문화 뿌리마을 조성(10억 원) 등이 계속사업으로 반영됐다.

한편, 시는 이번 정부예산안에 미 반영된 ▲스마트센서 실증지원사업 ▲고경력 인재활용 융합지원 플랫폼 구축 ▲출연연 연계 국제 R&D 플랫폼 구축 ▲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 건립 등은 지역 국회의원 및 정치권과 공조를 강화해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정밀의료·바이오사업, 소재·부품 개발, 4차 산업육성 등 지역발전 청사진에 맞는 혁신성장 동력 핵심사업을 국비로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정부예산에 반영되지 못한 사업 등이 국회심의 기간에 최대한 증액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