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포토뉴스
서울시민 1인당 개인소득 2,200만원, 울산 제치고 첫 1위 … 1인당 지역 내 총생산은 3 位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9.09.05 17:47
  • 수정 2019.09.05 17:47
  • 댓글 0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서울 거주자의 1인당 개인소득 (가처분소득)이 처음으로 울산을 누르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이며 5일 통계청의 '지역소득통계 2015년 기준 개편결과'에 따르면 2017년 서울의 1인당 개인소득은 2223만7000원으로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전국 1위로 꼽히던 1위 자리를 유지해왔던 울산의 1인당 개인소득은 2195만6000원으로 집계돼 2위로 내려섰다. 글로벌 해운업 부진 속에 울산의 조선업이 큰 타격을 입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역별 총생산

그러나 1인당 지역 내 총생산은 울산이 6천537만원으로 1위 자리를 지켰고, 충남은 5천366만원, 서울은 4천137만원이었다.

이번 집계는 지역 소득 기준연도를 2010년에서 2015년으로 반영한 결과다. 1인당 개인소득은 가계나 비영리단체의 가처분소득을 추계 인구로 나눈 것이고, 1인당 지역총생산은 지역 내 발생한 총생산을 인구로 따진 것이다. 종전 집계와는 달리 2012년 새로 탄생한 세종을 따로 분류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