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4 11시 기준

한국 확진자 833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서울시민 1인당 개인소득 2,200만원, 울산 제치고 첫 1위 … 1인당 지역 내 총생산은 3 位
상태바
서울시민 1인당 개인소득 2,200만원, 울산 제치고 첫 1위 … 1인당 지역 내 총생산은 3 位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9.09.0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서울 거주자의 1인당 개인소득 (가처분소득)이 처음으로 울산을 누르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이며 5일 통계청의 '지역소득통계 2015년 기준 개편결과'에 따르면 2017년 서울의 1인당 개인소득은 2223만7000원으로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전국 1위로 꼽히던 1위 자리를 유지해왔던 울산의 1인당 개인소득은 2195만6000원으로 집계돼 2위로 내려섰다. 글로벌 해운업 부진 속에 울산의 조선업이 큰 타격을 입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역별 총생산

그러나 1인당 지역 내 총생산은 울산이 6천537만원으로 1위 자리를 지켰고, 충남은 5천366만원, 서울은 4천137만원이었다.

이번 집계는 지역 소득 기준연도를 2010년에서 2015년으로 반영한 결과다. 1인당 개인소득은 가계나 비영리단체의 가처분소득을 추계 인구로 나눈 것이고, 1인당 지역총생산은 지역 내 발생한 총생산을 인구로 따진 것이다. 종전 집계와는 달리 2012년 새로 탄생한 세종을 따로 분류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