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치타, 영화배우로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을 밟는다
상태바
래퍼 치타, 영화배우로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을 밟는다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09.0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래퍼 치타가 영화배우로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을 밟는다.

치타(김은영), 조민수 주연의 영화 ‘초미의 관심사’(감독 남연우)가 지난 5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섹션의 공식 초청을 확정 지었다. 치타는 조민수, 남연우 감독과 부산을 찾아 개막식 행사를 시작으로 관객과의 대화, 야외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초미의 관심사’는 치타가 배우 김은영으로서 선보이는 첫 작품으로, 치타는 극중에서 일찍 철이 든 속 깊은 딸 순덕 역을 맡아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여기에 ‘마녀’ ‘관능의 법칙’ ‘피에타’ 등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는 조민수가 엄마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둘째 딸을 찾기 위해 각자의 인생노선을 살고 있던 엄마(조민수)와 딸(치타)이 만나 이태원에서 펼치는 버라이어티한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심상치 않은 센 캐릭터를 가진 두 사람이 추격전에 나서게 되면서 뿜어져 나오는 환상의 케미스트리가 관람포인트다.

특히 ‘초미의 관심사’는 ‘위플래쉬’, ‘늑대소년’ 등이 상영됐던 ‘오픈 시네마’ 섹션에 초청이 확정되며 업계의 관심과 기대를 증명해냈다. ‘오픈 시네마’ 섹션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인 관심을 모은 화제작을 영화의전당 야외 상영장에서 상영하는 섹션이다.

이 같은 관심에 치타의 배우로서의 출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초미의 관심사’를 통해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힌 치타의 올라운더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치타는 최근 다양한 음악 활동뿐 아니라 Mnet ‘러브캐쳐’, ‘더콜2’ 등에 출연하며 각종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영화 '초미의 관심사' 스틸컷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