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완구 사퇴하라" … 삼청교육대 4만 피해자들의 분노
상태바
'이완구 사퇴하라" … 삼청교육대 4만 피해자들의 분노
  • 김현태
  • 승인 2015.02.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총리 후보자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삼청교육대 장기수 피해자들. ⓒ프레시안
[연합통신넷 / 김현태기자]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과거 삼청교육대 장기수 피해자들이 이 후보자의 삼청교육대 근무 경력을 문제 삼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삼청장기수피해자동지회'는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청 학살 내무분과 이완구는 사퇴하라"고 밝혔다.

 

삼청교육대 사건은 전두환 정권 시절인 1980년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이하 국보위)가 '사회악 일소'를 목적으로 정치범, 일반 시민 등 약 4만여 명을 영장 없이 체포해 삼청교육대에서 강도 높은 유격 훈련, 가혹 행위를 시켜 다수 사망자와 부상자가 발생한 사건이다.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자가 삼청교육대 계획 수립과 집행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1980년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국보위의 내무분과위원회에 파견 근무한 경력이 있다"며 복무 사실은 인정했으나, "가장 하위직인 실무 행정요원이었고 공직자로서 근무명령에 따라 업무를 수행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피해자들은 "내무분과위원회는 삼청교육대의 입소자 검거계획과 분류심사 등을 담당하고 이를 집행한 경찰조직의 최고위 사령탑이었다"며 삼청교육대 사건에 대한 책임을 부인한 이 후보자의 해명을 정면 반박했다.

 

이들은 "내무분과위는 입소자를 잡아들일 때 A, B, C, D 등급으로 나누어 분류토록 지시했다"며 "현행범인 A급은 교도소로 넘겨졌고 대다수 죄 없이 끌려간 B급 피해자들은 순화교육대를 거쳐 최고 악질기관인 전방의 군부대에 설치된 근로봉사대에 넘겨져 6개월부터 3년에 걸쳐 강제노역을 실시하도록 하여 수많은 사람이 죽거나 병신이 되도록 만들었다"고 했다.

삼청교육대 3년 복역 중 고문으로 한쪽 다리를 잃어 목발을 짚고 회견에 참여한 이택승 씨는 "박근혜 정부는 갖은 방법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민을 탄압하려 한다"며 이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이어 "정부부처가 식물부처였던 당시인 만큼,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국보위의 실무진에 해당한다"며 "문서수발 따위의 말도 안 되는 변명에 급급해 하지 말고 마땅히 국민들에게 사죄하라"고 질책했다.

 

지난 1988년 '5공 비리 청문회'에서 삼청교육대 사건을 폭로한 이적 목사는 "삼청교육대 4만 명의 피해자와 3000명 이상 장기수 피해자들이 절름발이가 되고 병신이 됐고, 죽은 사람들이 영혼을 떠돌고 있다"며 "그들 앞에 진심으로 사죄할 용기 없이 다시 총리가 된다면 삼청교육대식 공안몰이를 할 총리가 될 것은 자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삼청교육대에 대한 죄스러움을 갖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사퇴하라. 그것만이 당신이 사는 길"이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