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시민비서관 허태정시장, 보육인과 함께 토크콘서트
상태바
시민비서관 허태정시장, 보육인과 함께 토크콘서트
민간어린이집 보육인 등 1,000여 명 한자리에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10.0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어린이집 보육교직원‘토크 & 힐링콘서트’ ⓒ 대전시제공
민간어린이집 보육교직원‘토크 & 힐링콘서트’/ⓒ대전시제공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 민간어린이집 보육교직원의 사기진작과 자긍심 고취를 위한 '토크 & 힐링콘서트'가 개최됐다.  

1일 오후 평송수련원 대강당에서 어린이집연합회 민간분과에서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윤용대 대전시의회 부의장,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등 내빈을 비롯해 대전시 민간어린이집 보육교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보육사업 유공자 35명에 대한 표창장 수여와 토크 & 힐링콘서트로 진행된 가운데, 특히 토크콘서트에서는 허태정 시장과 학부모, 보육교사, 원장 등  7명이 이야기꽃을 피웠다.

허 시장은 대전형 보육의 우수성, 보육에 대한 관심사를 드러내며,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영유아와 부모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보육교직원의 처우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시장과 보육인 함께한 토크콘서트는 여느 해와 달리 처음으로 펼쳐져 큰 호응을 이끌었다.

한편, 대전시 관내 민간어린이집은 8월말 현재 366곳으로 1만 5,843명의 영유아를 보육하고 있으며, 전체어린이집 대비 28%, 보육현원 대비 42%를 차지하는 등 영아보육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