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자산관리인 김모 육성 인터뷰’…유시민 ‘알릴레오’서 작심 발언
상태바
‘정경심 자산관리인 김모 육성 인터뷰’…유시민 ‘알릴레오’서 작심 발언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10.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이하 알라뷰)’가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증권사 직원 김모씨의 육성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8일 예고했다.

알릴레오 갈무리
알릴레오 갈무리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 증권사 직원이 ‘알릴레오’에 출연해 실명을 공개하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기존 보도 내용과 검찰 등을 향한 그의 ‘작심 발언’도 나왔다.

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유시민 이사장은 8일 공개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정 교수의 자산 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씨와 진행한 20분 분량의 인터뷰를 전했다.

김씨는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로, 직급은 차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 차장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마치 내가 ‘국정농단 내부 고발자’인 것처럼 이야기를 하더라”며 “내가 한 일이 그렇게 큰 일도 아니고, 이 일은 내부 고발을 할 정도로 큰 권력형 비리도 아니다”라고 반박말했다.

또 “하 의원 때문에 인터뷰를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알라뷰는 이날 오후 6시 생방송을 통해 검찰 쪽 참고인인 증권사 직원 김씨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예고편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김씨를 시켜서 집에 있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바꾼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는 SBS 보도 등이 담겼다.

김 씨는 알라뷰 인터뷰에서 “그때 (정경심) 교수님이 저한테 블루펀드라고 가져오신 건 아니고 코링크에서 운용하고 있는 펀드라고 해서 제안서를 저한테 보내오셨다”고 말했다.

한편 ‘조국 가족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투자그룹이 초기 단계에서 직접 주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서울경제TV는 7일 란 제하의 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 시절 해외 자원개발 붐을 타고 인도네시아 석탄 수입사업을 하던 자원투자그룹이 이른바 ‘조국 펀드’로 불리는 코링크PE를 초기 단계, 즉 1호 레드펀드 단계에서 직접 주도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들 자원투자그룹과 손잡은 민모 전 크라제버거 대표이자 구 아큐픽스(현 포스링크) 부회장의 관계사들은 지난해 WFM에 200억원을 투자하며 익성과의 우회상장을 추진해 최근까지 코링크 펀드 운용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울경제TV는 돈의 흐름을 추적한 결과 “코링크 펀드는 익성-MB때 자원투자그룹-크라제버거 민모 전 대표-신성석유 우모 회장의 4각 동맹으로 운영돼온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 서울경제TV는 포스링크는 지난 2016년 코링크PE가 흡음제 제조업체 익성의 우회상장 시도에 매개가 됐던 상장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포스링크에는 이명박 정부 시절 한국전력 자회사에 석탄을 공급했던 오픈블루 관련자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고 전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