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10월 축제, 안전하고 원활한 교통소통 자원봉사자 역할 빛났다
상태바
진주시 10월 축제, 안전하고 원활한 교통소통 자원봉사자 역할 빛났다
- 경찰, 7개 교통봉사단체, 공무원 등 9,000여 명의 숨은 노력
- 셔틀버스 운행지도 및 전용차로 관리, 주차장 안내, 교통통제 등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10.1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가 10월 1일∼13일까지 진주남강 일원에서 개최되는 남강유등축제 등 10월 축제를 보다 안전하고 풍성하게 즐기도록 하는 데는 성숙한 시민들의 협조와 숨은 공로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과 봉사가 있었다./ⓒ진주시
진주시가 10월 1일∼13일까지 진주남강 일원에서 개최되는 남강유등축제 등 10월 축제를 보다 안전하고 풍성하게 즐기도록 하는 데는 성숙한 시민들의 협조와 숨은 공로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과 봉사가 있었다./ⓒ진주시

[뉴스프리존,진주=정병기 기자] 경남 진주시가 10월 1일∼13일까지 진주남강 일원에서 개최되는 남강유등축제 등 10월 축제를 보다 안전하고 풍성하게 즐기도록 하는 데는 성숙한 시민들의 협조와 숨은 공로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과 봉사가 있었다고 밝혔다.

진주시의 문화, 체육, 복지, 스포츠, 공연 등 주요행사에는 경찰,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의 헌신적인 봉사활동으로 행사를 더욱더 빛나게 하였다고 평가받고 있다.

특히 7개 교통봉사단체는 각종 행사가 있을 때마다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는  도로위에 발 벗고 나서는 등 소리 없이 교통문제를 해결하는 일등공신이라고 해도 지나침이 없는 역할을 다했다.
 
교통경찰은 예년에 비해 많이 줄었지만 1,300여 명의 경찰은 주요 교차로 및   행사장 주변에서 교통통제는 물론 교통량이 많은 진주전역 31개소의 교통요충지에서 사고예방 등 원활한 교통소통으로 성공적인 축제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 축제를  지원했다.

또한 진주모범운전자회, 자율방범대, 해병대, 특전사, 헌병전우회, 새마을교통  봉사대, 사랑실은교통봉사대 등 5,720여명의 7개 교통봉사단체는 차 없는 거리   교통통제 3구간 5.8km 거리인 강남로, 남강로, 논개길과 셔틀버스 전용도로 2.8km 등 단체별 지정된 근무구간에서 매일 8시간 동안 호루라기와 수신호만으로 보행 안전사고 예방 및 시가지 교통통제를 맡았다.

특히 (사)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경남진주지회는 경남문화예술회관 앞 셔틀버스  회차를 하는 도로변에서 신체적 위험을 감수하면서 셔틀버스가 1일 375여회 안전한 운행이 되도록 밤 11시 넘어서까지 교통봉사를 실시했다.

그리고 1,200여 명 공무원은 임시주차장 관리, 셔틀버스 탑승자 안내, 셔틀버스 전용차로 관리 등 축제장을 찾는 외지 관광객 및 시민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