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로드' 강한나, 각양각색의 치킨으로 시청자들 이목..."최애는 레드벨벳 와플 치킨"
상태바
'치킨로드' 강한나, 각양각색의 치킨으로 시청자들 이목..."최애는 레드벨벳 와플 치킨"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10.16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강한나 / ⓒOlive '치킨로드' 방송 캡처
▲ 배우 강한나 / ⓒOlive '치킨로드' 방송 캡처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배우 강한나가 닭학다식 견문록 '치킨로드'에서 뉴욕의 다양한 치킨 먹방을 통해 고품격 '미식 모범생'의 진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Olive '치킨로드'는 한국인의 '소울 푸드'라고 불리는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게스트와 셰프가 함께 다양한 나라의 치킨 요리를 찾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한나는 전 세계 미식의 집결지이자 트렌드를 주도하는 미국 뉴욕으로 향해 각 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각양 각색의 치킨 요리를 찾아냈다.

첫 번째로 이원일 셰프와 함께 뉴욕의 한 스포츠 바에서 '24K 황금 치킨'를 마주한 강한나는 강렬한 비주얼에 "Is this real gold?(진짜 황금인가요?)"물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인증 사진을 촬영하여 황금 치킨의 첫 시식을 기념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맛집을 찾아 나선 강한나는 처음 방문한 뉴욕의 거리 곳곳을 누비며 색다른 분위기에 감탄사를 연발,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않으며 1일차 뉴요커의 모습을 보여줬다. 강한나가 직접 찾아낸 치킨은 18가지 소스를 특색으로 하는 '터키 핑거 조인트'와 나초와 계란 프라이 등 다양한 재료가 어우러진 '치킨 칠라킬레스'였으며, 특히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스스로에게 "치킨이 독주와 잘 어울릴까?"하는 질문도 던지며 '미식 모범생'의 학구열을 드러냈다.

이후 센트럴 파크에서 이원일 셰프와 함께 '뉴욕 치킨 시식회'를 가진 강한나는 '레드벨벳 와플 치킨'을 먹으며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레드벨벳의 향긋하고 달콤한 향과 부드러움에 빠져 이를 최애 치킨으로 뽑았다.

이처럼 강한나는 '치킨로드'에서 꾸밈없는 솔직함과 유쾌함 넘치는 '쿨한나' 매력을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보다 맛있는 치킨을 찾아내기 위해 동분서주하던 그녀가 맛있는 치킨을 맛보며 행복해하는 모습은 보는 사람들의 입가에 미소를 자아내게 하기도. 드라마와 예능을 오가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강한나가 '치킨로드'를 통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를 매료시킬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강한나가 출연하는 Olive '치킨로드'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