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제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첫 기념식 열려
상태바
제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첫 기념식 열려
부산시, 부마 민주항쟁, 민주화운동 기념 및 정신 계승 기본계획 수립 등 추진
  • 김수만 기자
  • 승인 2019.10.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부산=김수만 기자] 제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이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첫 정부 주관 행사로 16일 오전 10시 경남대학교에서 지역 각계 인사, 시민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 사진  (C=부산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행사' 사진 (ⓒ 부산시)

이번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은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를 주제로 지난 40년간 잊힌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과거가 아닌 현재의 우리가 기억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공감과 연결의 메시지가 강조 되였으며, ‘잊다-있다-잇다’라는 진행 주제에 맞춰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오프닝 영상, 국민 의례, 주제공연 1(그날의 부마), 기념사, 주제공연 2(민주의 불꽃), 우리의 소원은 자유․민주․통일 제창 순으로 60분간 진행되었다.

부마 민주항쟁은 부산․경남 등 부산과 경남의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하여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으로 1979년 10월 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마산 지역까지 확대되었다.

한편, 지난해 10월 부마 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한 범국민추진위가 출범한 이후 부산, 경남 시민을 주축으로 100만인 서명운동 전개,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대회 개최 등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시민의 열망이 담긴 활동을 전개해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통해 올해 9월 24일 국가기념일로 확정되었다.

부산시는 부마 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계기로 부마 민주항쟁 등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부산 민주 운동사’ 발간, ‘민주화운동 기념 및 정신 계승 기본계획’ 수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40년 전 부산과 경남에서 피어오른 항쟁의 불꽃은 유신독재를 무너뜨렸고, 이듬해 5월 광주와 1987년 6월 전국으로 이어지면서 민주주의 역사를 이끌었다”면서, “지역만의 운동이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 기려야 할 역사로서 의미를 높이고, 민주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