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안전로봇 실증센터」개소식..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위치
상태바
포항시, 「안전로봇 실증센터」개소식..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위치
로봇산업을 지역의 신성장산업으로 육성, 신성장 동력으로 기대
  • 장연석 기자
  • 승인 2019.10.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포항=장연석 기자] 포항시는 17일 안전로봇 기술개발과 로봇핵심부품 국산화의 전초 기지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되는 「안전로봇 실증센터」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안전로봇실증센터 개소식/Ⓒ포항시청
안전로봇실증센터 개소식/Ⓒ포항시청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위치한 안전로봇 실증센터는 포항시, 경상북도, 산업통상자원부가 2016년부터 2022년까지 총 671억 원의 사업비로 추진 중인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의 핵심시설이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서울대학교 등 산학연 총 20개 기관 200여명의 연구원들이 참여하는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는 세계적으로 자연 재해가 빈발하고 재해의 규모가 대형화되는 등의 복합재난 환경 속에서 사람을 대신해 재난 현장에 투입되어 인명 구조와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로봇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그리고 실내정찰로봇, 장갑차 로봇, 통합관제운영 시스템 개발과 붕괴지역 매몰자 탐지구조를 위한 협소공간 탐색 로봇, 요구조자 탐색을 위한 소방헬멧 시스템 개발 등 재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 및 로봇관련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로봇기술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추어 로봇산업을 우리지역의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로봇산업이 포항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준구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은 ″앞으로 실증센터를 거점으로 한 기술개발과 핵심부품의 국산화를 추진할 뿐만 아니라, 로봇의 오작동은 인명 및 재산 피해와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로봇의 신뢰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함에 따라 로봇의 실증 및 인증 지원을 위한 ´안전로봇분야 최초의 공인인증시험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