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은 '정당 갑질'에 의한 강제동원집회 즉각 중단하라!"
상태바
"한국당은 '정당 갑질'에 의한 강제동원집회 즉각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 “한국당의 무한반복 가출정치는 차기 총선에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0.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1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스프리존
1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정당 갑질’에 의한 강제동원집회를 즉각 중단히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은 검찰개혁을 위한 공수처 설치를 막겠다며 이번 주말에도 장외집회를 예고했다."고 말하며 "국회에서의 책무는 방기한 채 다시 길거리 정치에 나설 태세다. 역대 가장 막강한 총동원령을 내렸다."고 비난했다.

또한 "원내당협위원장은 400명, 원외당협위원장은 300명씩 동원하라고 인원까지 적시해 공문을 시행했고, 행사 후 실제 참석 인원과 인증사진 제출까지 요구했다."며 "당협위원장과 당원을 충성경쟁과 동원몰이 대상으로 밖에 여기지 않는 전형적인 ‘정당 갑질’이다."고 비판했다.

특히 "국민의 혈세인 국고지원금을 동원집회에 탕진하고 국정감사중인 국회의원들과 보좌진까지 강제 동원해 국론 분열과 정치선동의 장으로 내몰고 있다."고 말한 뒤 "정기국회 국정감사 중에도 동원집회에 올인하는 것을 보면, 의석수 2석에 불과한 우리공화당 세력에도 한참 못미친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자유한국당의 무한반복 가출정치는 반드시 차기 총선에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다."라고 지적하며 "자유한국당은 자칫하다간 영원히 국회로 돌아올 수 없다는 것을 유념해, 지금 당장 장외집회와 갑질 동원령을 취소하고 국회 본연의 책무에 충실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