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일곡지구 불법 재매립 쓰레기 처리 '명백한 불법'
상태바
광주시 일곡지구 불법 재매립 쓰레기 처리 '명백한 불법'
소재섭 의원" 6만톤에 이르는 쓰레기가 매립에 주민들 큰 분노"
  • 김훈 기자
  • 승인 2019.10.22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북구의회 소재섭의원
광주 북구의회 소재섭의원

[뉴스프리존,광주=김훈 기자] 광주시 북구의회 소재섭(일곡, 용봉, 삼각, 매곡동)의원이 22일 제257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구정질문에서 일곡지구 내 쓰레기 불법 재매립된 경위와 현황에 대해 질의하고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이날 소의원은 “지난해 일곡 제3근린공원에서 약 7m 높이, 6만톤에 이르는 쓰레기가 매립된 것이 발견됐다”며 “광주시와 북구는 자신들의 불법행위로 재매립된 쓰레기가 묻혀있는 지 조차 모르고, 결국 지난 25년 동안 어떠한 관리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에 주민들이 더 큰 분노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곡 제2, 3 근린공원에 불법으로 쓰레기가 재매립된 경위와 매립량, 지난 1996년 북구의회 쓰레기 재매립 현장조사 특별위원회의 조사 결과 발표 이후 북구의 조치사항, 근린공원 외 매립된 쓰레기 매립지와 매립량, 일곡동 비위생매립지 유지관리 예산 집행 내역과 유지관리, 폐기물 관리법에 근거한 쓰레기 매립지의 관리 주체는 누구인지”에 대해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북구청은 “지난 1994년 택지개발지구 조성공사 중 쓰레기 매립지를 발견해 일부는 운정동 위생매립장으로 반입해 일곡 제2근린공원 약9만톤, 제3근린 공원에 약 6만톤의 쓰레기가 매립된 상황이며 환경관리위원회를 구성해 침출수 수질 재검사 대책 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또 근린공원의 쓰레기 매립지에 대해서는 “북구 관내에는 일곡택지지구 동북쪽 방향에 8개소의 비위생매립지가 있으며 매립된 쓰레기는 약 63만톤”이라고 밝혔다.

일곡동 비위생매립지 유지관리 예산집행내역 등에 대해서는 “일곡동 비위생매립지의 관리주체는 북구이며, 11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하고 환경오염도 검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고 했다.

소의원은 추가질문을 통해 “특위 조사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최소한의 환경적 조치조차 하지 않고 명백히 불법으로 처리한 것이고 구에서는 공문하나 보낸 것 외에는 조치한 사항 없이 방치된 것이다”라며 광주시, LH, 구의 적극적인 처리를 촉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