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시 보건환경원, 식중독 발생 위험시설 노로바이러스 현장검사
상태바
대전시 보건환경원, 식중독 발생 위험시설 노로바이러스 현장검사
지하수 사용 집단급식소 현장 검사, 굴·어패류 안전성 검사 실시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10.2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보건환경硏, 겨울철 식중독 대비 노로바이러스 감시 강화 ⓒ 대전시제공
대전보건환경硏, 겨울철 식중독 대비 노로바이러스 감시 강화 ⓒ대전시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하수를 식품용수로 사용하는 집단급식소, 식품제조업소 등 식중독 발생 위험시설을 대상으로 노로바이러스 현장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검사는 겨울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주로 발생하는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겨울철 집단식중독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실시되며 분변오염의 지표인 대장균도 함께 검사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물과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환자를 통한 직·간접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염 후 12∼48시간 내에 구토, 설사, 오한, 발열 등을 일으키게 되며, 고령자나 어린이, 면역저하자 등은 심각한 탈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또한 일반세균과 달리 추운 날씨에도 오래 생존하고 적은 양으로도 쉽게 전파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바이러스 검출 즉시 해당시설과 식약처에 결과를 통보, 청소·소독 등 조치 후 재검사를 실시하는 등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예방백신이 없기 때문에 음식은 익혀먹고 물은 끓여먹으며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겨울철 시민들이 많이 소비하는 굴 및 어패류의 안전관리를 위해 노로바이러스와 대장균 등 모니터링도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