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 이유를 살펴보니..?
상태바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 이유를 살펴보니..?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11.0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란선동 등의 혐의로 고발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전광훈 목사가 경찰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 목사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전 목사 측은 불출석 입장을 전했다.

cbs뉴스 갈무리
cbs뉴스 갈무리

한기총 측은 “전 목사는 ‘기독자유당 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내란선동죄 등으로 고발한 사안에 대한 조사가 먼저 이뤄지면 출석 요구에 응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SNS의 여론은 전 목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 달 4일,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전광훈 목사 등 ‘문재인 하야범국민투쟁운동본부’ 주요 관계자들을 내란선동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 의원은 전 목사 등이 지난달 3일 광화문집회와 관련해 ‘순국대의 청와대 진격과 발포 유도’, ‘청와대 함락과 문재인 대통령 체포, 영빈관 접수’ 계획을 사전 수립했고, 사전계획대로 순국대 머리띠를 한 보수단체 시위대가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하며 청와대 진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연 기자회견장에서 시민단체 소속 기자를 폭행한 전 목사 지지자가 검찰에 송치됐다.

이날 경찰과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대한민국수호 천주교 모임 대표 A 씨 폭행 혐의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 씨는 지난 6월, 전 씨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대통령 하야 요구 기자회견 도중 전 씨에게 질의를 하던 평화나무 권지연 뉴스진실성 검증 센터장에 폭행을 저지를 혐의를 받고 있다.

권 센터장은 당시 전 씨 지지자 3명에게 폭행을 당해 경찰에 고발 조치를 취했는데 당시 폭행 장면이 일부 매체에 찍히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권 센터장이 전 씨의 말 바꾸기 논란에 대해 질의하자 전 씨 지지자 2명이 권 센터장을 밀쳐 넘어뜨리고 12명이 쓰러진 권 센터장에게 욕설을 하며 뺨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후 현장 영상과 CCTV 등을 분석해 A 씨를 특정해 입건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