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시민비서관 허태정시장, 중국 시안시와 각 분야 교류 증진 협력
상태바
시민비서관 허태정시장, 중국 시안시와 각 분야 교류 증진 협력
12일 허태정 시장, 경제․문화․청소년 등 각 분야 교류 협력키로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11.12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중국 시안시와 우호협력도시 의향서 체결_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리밍위안 시안시장 ⓒ대전시
대전시, 중국 시안시와 우호협력도시 의향서 체결_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리밍위안 시안시장 ⓒ 대전시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이하 총회) 유치 차 남아공 더반을 방문 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총회 회원도시와의 교류행보를 이어가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2일 오전 9시 30분(현지시간), 이번 총회에서 차기 월드 공동회장 입후보자로 출마한 리밍위안 시안시장을 만나 우호교류 협력도시 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번 의향서 체결로 양 도시는 상호 친선과 이해증진, 그리고 경제․사회․문화 등 각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관계 증진을 위해 의견을 교환했고 적절한 시기에 정식 협약을 체결하기로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그동안 총회 대전유치를 지지해준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마지막 유치까지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한다면서 이번 의향서 체결을 통해 과학기술 분야뿐만 아니라 관광, 청소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활동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안시는 국방·항공우주·전자정보통신·제조업 등 튼튼한 산업적 기초를 바탕으로 베이징, 상하이 이후 세 번째로 국가 차원에서 국제화된 대도시 건설을 목표로 계획한 중국의 전략도시로 잘 알려져 있다.

한편 허태정 시장을 비롯한 총회 유치 대표단은 이날도 총회 아시아태평양지부와 전략회의를 열었고, 이어 버나디아 사무총장 등 회장단과 오찬간담회를 열고 월드총회 대전유치에 전폭적인 지원과 지지를 호소하는 등 유치활동을 벌였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