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바른미래당 "불출마 선언, 한두 송이 뽑는다고 병충해 사라지나?"
상태바
바른미래당 "불출마 선언, 한두 송이 뽑는다고 병충해 사라지나?"
"근본적인 정치 제도 변화를 통해 정치개혁 이루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1.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뉴스프리존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좀비 자유한국당에 대한 통렬한 고언이었다.”며민주당 초선 의원들과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불출마 선언은 정치가 제 역할을 못하는 반성의 외침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정작 나가야 할 사람과 바꿔야 할 제도는 그대로다불출마 선언을 통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유의미한 일이나, 정치 혁신을 이루기엔 조족지혈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병든 무궁화 한두 송이를 뽑는다고 해서, 병충해가 사라지나?”라고 말하며 “‘텃밭자체를 갈아엎는 근본적인 제도 변화를 통해정치 새판짜기를 해야 한다.”고 정치개혁을 강조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민심을 더 깊게, 더 다양하게 반영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혁에 앞장서는 한편, 합의제 민주주의를 통해 협치와 상생의 정치문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정치개헉은 국민이 바라는 정치의 소명이자, 시대적 과제다. 바른미래당은 정치판을 갈아엎는유능한 쟁기이자, 희망의 씨앗이 될 것이다.”라고 피력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