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원망생활과 감사생활
상태바
원망생활과 감사생활
  • 김덕권
  • 승인 2019.11.2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원불교 일산수행의 요법(要法) 중의 하나가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입니다. 그렇습니다. 원망생활만 하는 사람은 미물(微物)에서도 해독(害毒)을 입고, 감사생활을 하는 사람은 인천대중(人天大衆)과 하늘의 보호를 받아 하는 일 마다 잘 되어 행복을 누리는 것입니다.

어느 시골마을의 작은 교당의 교무님이 고추밭에서 잡초를 뽑고 계셨습니다. 하지만 잡초가 너무 많아 뽑아도 뽑아도 끝이 없었습니다. 이걸 지켜보던 마군(魔軍)이가 조롱을 했습니다.

“교무님 힘 드시지요? 이런데도 모든 것에 감사할 수 있겠습니까?” 교무님은 은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회심의 미소를 띠며 마군이 에게 말을 했습니다. “법신불 사은님 감사합니다. 이 많은 잡초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지 않고 한 자리에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세상의 어둠을 이겨내는 방법은 빨리 어둠에서 나오는 방법이 최고입니다. 감사생활은 그 어둠에서 탈출하는 가장 쉽고 확실한 방법입니다. 일본 최고의 경영인인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감옥과 수도원의 공통점은 세상으로부터 고립되어 있다는 것이다. 차이가 있다면 불평을 하느냐, 감사를 하느냐 뿐이다.”

원망하고 불평하는 것은 인생을 감옥으로 만들고, 감사생활 하는 것은 우리의 인생을 낙원으로 만듭니다. 이렇게 나라마다 언어는 달라도 감사를 표현하는 말은 어느 국가에나 모두 존재합니다. 다만 감사하다는 그 말을 얼마나 자주, 진솔하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생활이 달라질 수 있는 것입니다.

암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랜디 포시라는 미국 교수는 강의 내용을 엮어 ‘마지막 강의(The Last Lecture)’라는 저서를 출간했습니다. 그런데 삶을 정리하는 내용이라기보다 삶을 새롭게 출발하는 의미가 담긴 책으로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포시 교수는 이 책에서 그동안 강의에서 강조했던 ‘절대 포기하지 말라, 삶을 즐겨라, 솔직 하라, 베풀어라.’ 등 여러 내용을 담았습니다.

특히 무엇보다 ‘감사하는 생활이 삶을 위대하게 만든다.’고 역설을 했습니다. 그는 “감사의 마음을 표시하는 것은 사람들이 서로에게 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하면서도 강력한 행위 중 하나”라면서 “감사가 습관이 되고, 감사가 삶이 되면 감사가 감동이 된다.”고 강조를 한 것입니다.

속담 중에 “잘되면 내 탓이요 못되면 조상 탓”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어떠한 일이 잘못됐을 때, 그 결과에 대한 원망과 불만이 가득하기 쉽습니다. 이처럼 감사의 반대는 불평과 불만, 원망입니다. 마음속에 불평과 원망이 가득하면 감사가 있을 수 없지요.

하지만, 감사는 불평과 불만 그리고 원망을 밀어낼 수 있습니다. 마음에 불평과 원망보다 더 많은 감사가 계속 채워진다면 원망은 사라지게 됩니다. 감사는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감사는 기쁨의 시작이고, 원망은 슬픔의 시작인 것입니다. 따라서 ‘더러운’ 불평과 원망을 밀어내고 ‘깨끗한’ 감사로 살아가면 기쁨이 충만한, 행복한 삶을 살게 되는 것이지요.

어떻습니까? 감사생활을 왜 해야 하는지를 아셨겠지요?

1. 감사는 모든 긍정의 감정들 가운데 가장 강력한 힘입니다.

2. 감사는 가장 적극적인 삶을 이끌어내는 힘입니다.

3. 감사는 인간의 생존과 영적번영에 필수 핵심감정입니다.

4. 감사는 진정한 자기해방의 감정입니다.

5. 감사는 개인의 내적안녕과 사회건강을 지키는 감정입니다.

6. 감사는 고품격의 인간내적상태를 고양(高揚)시키는 감정입니다.

7. 감사는 스스로 하는 영적(靈的) 마사지입니다.

8. 감사 자체가 보상이며, 보상을 연쇄적으로 일으키는 감정입니다.

9. 감사는 평범하지만 위대한 삶의 변화로 이끄는 힘입니다.

이만 하면 우리가 감사생활을 해야 할 충분조건이 채워진 것이 아닌가요? 원망생활 하는 사람은 미물곤충에게서도 해독(害毒)을 입는다 하였습니다. 그러나 감사생활을 하는 사람은 진리의 위력(威力)을 얻어 하는 일마다 무위이화(無爲而化) 자동적으로 술술 풀리게 되는 것이지요.

감사생활은 진리의 위력(威力)과 체성(體性)에 합하는 길입니다. 그리고 원하면 원하는 대로 이룰 수 있는 길입니다. 우리 지금부터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려 보면 어떨 까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11월 20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