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불교계 설 선물로 육포.. 자한당, 뒤늦게 회수 소동
상태바
불교계 설 선물로 육포.. 자한당, 뒤늦게 회수 소동
  • 김선영 기자
  • 승인 2020.01.20 10: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불교계 설 선물로 자유한국당(자한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불교계에 고기를 말린 '육포'를 보냈다가 파문이 일자 서둘러 긴급 회수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뒤늦게 회수하는 소동이 빚어졌지만 20일 불교계와 자한당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이날 배송됀, 황 대표의 설 선물은 상자 안에 포장된 육포였으며, 선물은 조계종 사서실장과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출타중인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자한당은 조계종이 불쾌감을 표시하는 등 파문이 일자 당일 직원을 보내 "잘못 배송된 것"이라며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으며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조계종 측에 사과드렸다"고 해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ㅋ 2020-01-20 17:26:35
아.... 맥주를 안보내셨군...
스님들 고기도 먹고 맥주도마시고 그러는데 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