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거도, 응급헬기 추락..1명 사망·3명 실종
상태바
가거도, 응급헬기 추락..1명 사망·3명 실종
  • 이형노
  • 승인 2015.03.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기 추정 물체 발견

'가거도 해경 헬기 추락, 1명 사망 3명 실종'

사진=KBS방송화면캡쳐
[연합통신넷=이형노기자] 가거도 헬기 추락으로 해경 대원 4명 중 1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되며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3일 오후 8시 27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방파제 남쪽 1마일 해상에서 목포 해양경비안전서 소속 B-511 헬기가 추락했다. 추락 당시 헬기에는 응급구조사 1명을 포함 총 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헬기는 응급 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이날 오후 7시 40분께 출동해 방파제 쪽에 착륙하는 과정에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헬기는 맹장염 증세를 보이던 임모(7)군을 목포의 한 병원으로 응급이송하기 위해 출동했다. 맹장염 증세로 도움을 요청했던 임모군은 해군 함정을 타고 영암 3함대 부두로 긴급 이송됐다.
 

해경 헬기 추락 사고로 인해 1명이 숨지고 3명은 실종돼 현재 경찰이 수색중이다. 사고 원인은 여전히 미상이다. 비행 당시 기후 상황도 정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기후 변화로 사고가 발생했을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송 본부장은 "사고 헬기가 목포에서 이륙할 당시 기후는 비행에는 큰 무리가 없는 상태였다"면서도 "가거도 해역은 계절적 영향으로 국지적 해무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추후 분석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나택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장은 14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야간에 조명이나 유도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은 가거도 같은 경우는 응급환자를 구조하기에 위험하다"며 "사고 원인은 헬기에 장착돼 있는 장비를 분석해 봐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수색이 길어지는 이유에 대해선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다. 기체 안에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물 중간으로 흘러갔을 경우도 있다. 수면상에 떳다면 벌써 발견했지 않았나 싶다. 다양한 가정을 두고 수색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경본부가 헬기 사고 해역에서 이틀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본부는 민간 음향탐지장비를 어선에 실어 수색작업을 벌여 왔다. 본부 관계자는 사고 해역 수심 80미터 지점에서 사고 헬기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