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19 9시 기준

한국 확진자 46

한국 퇴원자 10

중국 확진자 74,000

중국 사망자 2,004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설날 여·야 인사, '극한 대치' 출발 "국민 희망" 다짐…여 "경제활력"
상태바
설날 여·야 인사, '극한 대치' 출발 "국민 희망" 다짐…여 "경제활력"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1.2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설날을 맞은 25일 여야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과 김성원 대변인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과 김성원 대변인

이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제활력 대책을 마련해 국민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현 정권에 맞설 수 있도록 진정한 혁신과 통합을 이루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가족과 함께 따뜻한 말과 좋은 꿈을 나누는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며 "올 한해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세심히 귀 기울이며 정책으로 뒷받침하는 든든한 여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경제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서민 경제에 희망을 줄 수 있는 경제활력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같은날 자유한국당(자한당) 서면 논평에서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깃들고 꿈이 이뤄지기를 기원한다"며 "자랑스러운 보수, 실력 있는 보수,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수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조국 사태'와 정권의 의혹으로 공정과 정의는 땅에 떨어졌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결연히 맞서 싸우겠다. 진정한 혁신과 감동의 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거대 양당의 '극단의 정치'는 민생과 경제를 내팽개치고 사회 갈등만 키웠다"며 "국가의 미래를 추구하고 국민의 안녕을 찾는 실용주의 개혁 정치를 앞장서서 펼치겠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